양진하 기자

등록 : 2017.12.19 14:14
수정 : 2017.12.19 17:22

한 집안 6명 초상화, 국립중앙박물관서 '해후'

강세황 증손 강노의 초상화 美서 귀환... 진주 강씨 6명 집결 진풍경

등록 : 2017.12.19 14:14
수정 : 2017.12.19 17:22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미국 경매에 출품된 강노 초상을 낙찰 받아 국내로 들여왔다. 이로써 진주 강씨 6대를 그린 초상화가 국립중앙박물관에 모이게 됐다. 문화재청 제공

김홍도와 신위의 스승이자 시ㆍ서ㆍ화에 능해 삼절(三絶)로 일컬어진 표암 강세황(1713∼1791)의 증손자인 강노(1809∼1886)를 그린 초상화가 고향으로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지난 10월 미국 조지아주 남동부 서배너에 있는 에버러드 경매 감정소에 출품된 강노 초상을 구매해 지난 8일 국내로 들여왔다고 19일 밝혔다.

초상화를 소장하고 있던 사람은 서배너에 거주하는 미국인으로, 미국 내 한 가톨릭교회에서 자산처분을 위해 내놓은 그림을 구매했다고 전했다. 교회는 그림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는데 한국에서 그림이 반출된 시기와 경위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문화재청 긴급매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치고, 현지에서 그림의 진품 여부를 확인한 뒤 온라인 경매를 통해 그림을 낙찰 받았다.

강노 초상화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오면서 진주 강씨 은열공파 시조인 강민첨(?~1021)을 시작으로 강민첨의 16세손이자 강세황의 부친인 강현(1650∼1733), 강세황, 강인(1729∼1791), 강이오(1788∼?), 강노까지 6대에 걸친 초상화가 한 자리에 모이게 됐다.

강노 초상화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오면서 진주 강씨 은열공파 시조인 강민첨을 시작으로 강민첨의 16세손이자 강세황의 부친인 강현, 강세황, 강인(1729∼1791), 강이오, 강노까지 6대에 걸친 초상화가 한 자리에 모이게 됐다. 문화재청 제공

강노 초상은 강노의 71세 생일을 기념해 1879년 9월에 그려졌다. 19세기 초상화 중에서는 드물게 의자에 앉은 자세를 취한 반신교의좌상이다. 사실적인 묘사와 더불어 인물의 고매한 인격과 정신이 잘 표현돼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명기가 그린 강세황의 초상이 사실적인 묘사가 두드러지는 18세기 조선 초상화의 전형을 보여준다면 강노 초상화는 내면적인 심리 표현이 더욱 강해진 19세기 화풍을 반영하고 있다.

강노는 1837년 진사시에 합격했고, 1848년 병과에 급제했다. 흥선대원군이 집권하면서 중용됐고, 병조판서와 좌의정을 지냈다. 강노의 선조들도 대체로 높은 벼슬을 했다. 강현과 강세황은 고위직을 지낸 연로한 문인만 들어갈 수 있는 기로소에 입소했고, 강이오는 무과에 급제해 관직은 군수에 머물렀으나, 문인화가로 명성을 떨쳤다.

이들 초상화 가운데 강민첨, 강현, 강세황, 강이오 초상은 보물로 지정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진주 강씨 6대의 초상화를 함께 선보이는 기획전을 내년 8월에 개최한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 없는 현행법, 안희정-김지은 희비 갈랐다
2년 반 만에 남측 전기 공급된 개성공단
악플러 재판, 직접 증인 나선 최태원 SK 회장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