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11.16 17:59
수정 : 2017.11.16 18:18

방문진 "다음달 7일 새 MBC 사장 선임"

20~27일 후보자 공모... "후보자 면접 인터넷 생중계"

등록 : 2017.11.16 17:59
수정 : 2017.11.16 18:18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에서 열린 제8차 임시이사회에서 이완기 방문진 이사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MBC 최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다음달 7일까지 새 MBC 사장을 선임한다.

방문진은 16일 오후 제 20차 정기이사회를 열고 새 MBC 사장의 선임 절차와 기준을 확정해 이 같이 밝혔다.

방문진은 20~27일 8일 동안 자천 및 타천을 통해 후보자 공모를 한다. 30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응모한 전체 인원을 대상으로 이사회의 논의와 표결을 거쳐 최종 후보자를 압축한다. 최종 후보자들은 다음달 1일 임시이사회에서 열리는 정책설명회에서 MBC 경영 계획을 발표해야 한다.

공정성과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해 정책설명회는 인터넷을 통해 생방송으로 공개한다. 후보자들의 경영계획 발표에 대한 국민 질의 접수를 5일까지 받는다. 최종 후보자의 정책설명회 방송은 방문진과 MBC 홈페이지 등에도 게재할 예정이다. 최종 인터뷰는 7일 정기이사회에서 열린다. 국민의 의견과 질의를 토대로 면접을 한 후 이사회의 논의와 표결을 통해 새 사장을 최종 선임한다.

방문진의 친야권 이사 3명(권혁철 김광동 이인철)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해임안 결의는 이사회 절차를 중대하게 위반한 행위”라며 15일 서울남부지법에 김 전 사장 해임안 결의 무효소송을 냈다. 해임안 결의 당시 이사회에는 친여권 이사들이 전원 참석했지만, 친야권은 김광동 이사만 출석했다. 친야권 권혁철 이인철 이사는 개인 사정을 이유로 들며 불참했다. 김 전 사장은 13일 방문진 이사회에서 해임안이 결의됐고, 곧바로 이어진 MBC 주주총회를 통해 해임이 확정됐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최저임금 부담완화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등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