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1 15:12

88 서울 올림픽에 2018 평창 올림픽을, 어떻게 입히나

등록 : 2018.01.11 15:12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사진=대회 조직위 제공

1988년 서울 올림픽 기념 조형물에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공식 상품으로 꾸며 동계 올림픽이 임박했음을 알리고 있다고 대회 조직위원회가 11일 밝혔다.

평창 올림픽 및 동계 패럴림픽 조직위에 따르면 서울 올림픽 이후 대한민국에서 30년 만에 열리는 올림픽이라는 상징성을 표현하고 시민들의 평창대회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서울 올림픽로 88올림픽 기념 조형물에 평창올림픽 공식 상품을 설치하는 프로모션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 송파구청은 88 올림픽 이후 대회 개최 장소였던 잠실을 기념하기 위한 명소화 사업의 일환으로 49개의 하계올림픽 경기 종목 조형물을 올림픽로(종합운동장~올림픽공원) 5.6km에 걸쳐 설치했다.

조직위는 이 중 22개의 조형물(원반던지기, 역도, 마라톤 등)에 대표적인 2018 평창 공식 상품인 핑거하트장갑과 머플러, 비니 등의 방한용품을 입혀, 올림픽로 이용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얼마 남지 않은 올림픽 분위기를 체감할 수 있도록 이번 프로모션을 기획했다.

착용된 공식 상품은 2미터에서 6미터에 이르는 조형물의 다양한 크기를 고려해 현재 판매 중인 기성품 외에 털실 등의 소재로 특수 제작, 올림픽이 끝나는 2월 말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이용신 조직위 라이선싱사업부장은 “시민들이 평소에 다니는 도로의 조형물에서 색다른 모습을 발견함으로써 자연스럽게 평창올림픽이 다가왔음을 느끼고 대회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