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환구 기자

등록 : 2018.02.08 10:42
수정 : 2018.02.08 14:08

마약 의혹 제기 고영태ㆍ박헌영, 이시형에 5000만원 배상해야

법원 "사실 아닌데도 바로잡지 않아"

등록 : 2018.02.08 10:42
수정 : 2018.02.08 14:08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2012년 10월 내곡동 사저부지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은 뒤 서울 서초동 이광범 특검 사무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눈을 감은채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40)가 자신의 마약투약 의혹을 제기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을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6단독 이성진 판사는 8일 이시형씨가 고씨와 박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두 사람은 공동으로 5,000만원과 지연이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 판사는 “박씨가 트위터 글에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과 고씨가 박씨에게 거짓말을 한 행위 모두 허위사실을 전달해 이씨의 명예를 훼손한 불법행위”라고 판단했다.

이 판사는 또 “두 사람은 자신들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알았을 텐데도 이를 바로잡을 노력을 하지 않았고, 이씨의 마약투약 의혹이 허위로 밝혀졌는데도 공익을 위한 정당행위라고 주장하며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7월26일 KBS ‘추적 60분’은 ‘검찰과 권력 2부작-2편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사위의 마약투약 사건을 보도하며 이씨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날 박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고씨로부터 이시형씨가 마약을 투여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

이에 이시형씨는 지난해 8월 허위사실 공표로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두 사람을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씨는 마약투약 의혹을 보도한 KBS 프로그램의 프로듀서 등 제작진 5명에 대해서도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해 재판이 진행 중이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악플러 재판 증인 나선 최태원 “사람 아프게 해”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한수원, ‘월성 1호기 폐쇄’로 상반기 5,482억원 순손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