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4 19:54

채태인의 사인&트레이드, 묘수 아닌 악수

등록 : 2018.01.14 19:54

김정희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묘수와 악수는 한 끗 차이다. 바둑에서 네모 귀퉁이에 둘 수 있는 4가지 수에는 묘수와 악수가 뒤섞여 있다.

당장은 호수(好手)처럼 보이지만 돌이 하나 둘 쌓이면 결과적으로 악수가 될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이 이번 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시장에서 일어났다. FA시장에 나온 프로 12년차 내야수 채태인(36)이 사인 앤 트레이드(FA 계약 후 트레이드) 방식으로 지난 12일 넥센에서 롯데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10일 원 소속팀인 넥센이 채태인과 계약을 맺고 KBO 공시 절차가 끝난 뒤 롯데 좌완 영건 박성민(20)을 채태인과 맞바꿨다. 보통의 FA 계약이라면 규정에 따라 영입 구단인 롯데가 선수 몸값은 물론 넥센에 보상금(해당 선수의 전년도 연봉 200%)과 보상선수 또는 더 큰 보상금(해당 선수의 전년도 연봉 300%)를 지급해야 한다. 채태인의 경우는 원래 소속 팀에 영입된 형식이라 보상의 의무가 없어진다. 결과적으로 넥센은 보상선수가 아닌 트레이드로 좌완 영건을 보강했고, 롯데는 큰 지출없이 즉시 전력감을 얻었다. 1+1년 총 10억원의 몸값만 지불했다. 채태인의 사인 앤 트레이드는 저비용 고효율로 야구 생명을 이어가게 된 묘수처럼 보인다.

이번 겨울엔 유난히 베테랑 선수들에게 칼 바람이 불었다. LG에서만 7년을 보낸 정성훈(38ㆍ방출)을 비롯해 KBO 맏형들이 준수한 기량을 냈음에도 시즌 연장에 빨간 불이 켜졌다. 불혹에 가까운 나이에 점차 기량이 저하될 것 처럼 보일 선수들은 유행처럼 부는 ‘육성 바람’ 속에 젊은 선수들에게 속절없이 밀릴 수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고참선수들이 앞으로 이 같은 방법으로 시즌 연장의 꿈을 가질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사인 앤 트레이드는 편법이 횡행하는 선례가 될 수 있다. 규정을 어기진 않았지만 정공법은 아니다. KBO 규정의 권위가 손상될 수 있고, 구단 간에 암묵적인 거래가 싹트는 또 다른 갈래가 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이번 거래는 ‘클린 베이스볼’을 향해 진보해야 할 시점에 둔 악수다.

각 구단들은 FA선수 스카우트에 대해 눈앞의 이익보다는 좀 더 먼 앞을 바라보는 혜안이 필요하다. 그것이 야구의 인기와 대중화를 앞당기는 지름길이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정부 16년만의 세이프가드 발동…중국 겨냥 ‘통상 전쟁’ 전운
청와대 “평창 올림픽에 '평양 올림픽' 딱지 이해 못해”
북한, 인공기 소각은 “고의적 정치도발... ‘평창’ 관련 조치 고려”
상여금 기본급화는 기본, ‘업체 쪼개기’까지…최저임금 편법 만연
개정된 김영란법 시행 1주일…백화점업계, 설 특수 기대감 ‘솔솔’
조정석 '연기에 대한 자신감, 데뷔 때부터 키워'
'믿을 수 없는 신예' 정현-조코비치 경기 명장면5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