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8.01.01 10:31
수정 : 2018.01.01 11:30

北 김정은 “평창에 대표단 파견, 남북당국 만날 수도”

등록 : 2018.01.01 10:31
수정 : 2018.01.01 11:30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 의지

핵무력 완성 재차 선언하며 대미 위협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오전 9시 30분(평양시 기준 9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남북관계를 개선해 올해를 사변적 해로 빛내야 한다"며 내달 평창 동계 올림픽에 대표단 파견 의지도 함께 드러냈다.핵무력 완성 선언과 동시에 북핵 협상을 염두에 두고 새해 주변국과의 관계개선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TV를 통해 신년사를 육성으로 직접 발표하고 "새해는 우리 인민이 공화국 창건 70돌을 대경사로 기념하게 되고 남조선에서는 겨울철 올림픽경기 대회가 열리는 것으로 하여 북과 남에 다 같이 의의있는 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평창 올림픽 계기 남북 당국 간 대화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또 남북관계와 관련, "우리는 민족적 대사들을 성대히 치르고 민족의 존엄과 기상을 내외에 떨치기 위해서라도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 깊은 올해를 민족사의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무엇보다 북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적 환경부터 마련하여야 한다"면서 "북과 남은 정세를 격화시키는 일을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하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우리가 지난해 7월 제안했지만 북한이 무응답으로 일관했던 군사당국회담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반면 핵무력 완성을 선언하며 미국 본토 타격 능력도 신년사를 통해 재차 과시했다. 그는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걸어오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9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제5차 세포위원장대회 폐막 기념 공훈국가합창단,모란봉악단 등의 축하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 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미국과 후속회담 미룬채 방중… ‘시간끄는 북한’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단독] 검찰, 공정위 전-현 부위원장 ‘불법취업’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