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7.04.20 22:23
수정 : 2017.04.20 22:24

홍준표, 대학 시절 ‘약물 사용한 성범죄 모의’ 논란

등록 : 2017.04.20 22:23
수정 : 2017.04.20 22:24

2005년 자서전에 서술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005년 펴낸 자전서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 중 문제가 된 ‘돼지 흥분제 이야기’ 부분.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잇따른 여성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자전적 에세이에 대학 시절 친구들과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된 에세이는 당시 3선 국회의원이었던 홍 후보가 2005년에 펴낸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제목의 책으로, ‘꿈꾸는 로맨티스트’라는 목차에 딸린 ‘돼지 흥분제 이야기’이다.

에세이에 따르면 홍 후보는 “대학 1학년 때 고대 앞 하숙집에서의 일”이라며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이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 가정과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홍 후보는 이어 “그런데 그 여학생은 이 친구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는 것이었다”라고 했다. 결국 홍 후보는 “우리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 주기로 했다”며 성범죄 모의 사실을 고백했다.

홍 후보는 룸메이트와 피해 여학생 간에 있었던 상황에 대해 “야유회가 끝나고 그 여학생을 생맥주 집에 데려가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 데 성공하여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게다가 홍 후보는 모의가 실패로 끝난 뒤 룸메이트가 흥분제가 가짜가 아니냐고 묻자 “우리는 그럴 리가 없다. 그것은 시골에서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 안 듣던가?”라고 적었다.

홍 후보는 에세이의 말미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다”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썼다. 홍 후보는 20일 경기 수원 지동시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듯 유세연설만 마치고 해당 일정은 취소했다. 김정현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금융경찰’ 맞나? 장모계좌로 734억 등 금감원 직원 50명 ‘몰래’ 주식거래 적발
청와대 “대통령 환영객 없다? 홍준표가 착각한 것” 반박
“XX년 X물고 기다리라고 해”… 여대생 기숙사 관리업체의 막장 관리
'軍 영창 제도 폐지안' 국방위 통과… 징계 종류 세분화
[카드뉴스] 김생민의 '절실함'이 2017년에 빛을 발한 이유
PK가 뭐길래… ‘잘 나가던’ PSG 와해 위기
[유쾌한 성교육] 자녀와의 건강한 섹스토크, 그게 뭐 어때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