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상원 기자

등록 : 2017.09.29 15:49
수정 : 2017.09.29 17:55

문 대통령 지지율 5%P 하락한 65%

등록 : 2017.09.29 15:49
수정 : 2017.09.29 17:55

한국갤럽 여론조사 기준…취임 후 최저치 기록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전사.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65%로 한국갤럽 조사 기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주 조사 결과(70%)에 비해 5%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한국갤럽은 29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두고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가 65%, 부정 평가는 2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국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26~28일 조사한 결과다. 여론조사 신뢰수준은 95%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였다.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2주 전 69%에서 지난주 1%포인트 반등한 뒤 다시 떨어졌다. 연령별로는 30대에서 86%로 가장 높았고, 20대(78%), 40대(72%), 50대(54%), 60대 이상(46%) 순이었다.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소통 잘함, 국민공감능력’(16%), ‘개혁 및 적폐청산 의지’(12%) 등을 꼽았다.

한국갤럽 측은 “긍정 평가자들은 적폐청산 의지를 지지 이유로 많이 꼽았고, 부정 평가자들은 보복정치에 대한 반대 의견이 늘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 주 실시된 9월 4주차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는 문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3%포인트 오른 68.6%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60%대 중반에서 보합세를 보이며 여전히 높은 편이라는 분석도 있다.

정상원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 총리 “아이스하키 발언에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검찰, ‘국정원 자금 유용’ 원세훈 자택 압수수색
홍준표 대구 북을 당협위원장 확정…한국당 45곳 당협위원장 선정
“몸높이 40㎝ 이상 개만 위험?” 정부 기준 도마에
“지방선거 이후 한국당 붕괴”… 정계개편 그리는 유승민
줬다 뺏는 기초연금… 오를수록 슬픈 빈곤 노인
슈뢰더 전 독일총리·김소연씨 연인관계 공식화…곧 한국 방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