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7.02.12 17:00

[최흥수의 느린 풍경] 왜 ‘은어다리’일까

등록 : 2017.02.12 17:00

망양정(望洋亭) 인근 은어다리는 경북 울진의 새로운 상징물이다.

응봉산에서 흘러내린 남대천이 바다와 만나는 지점에 세워진 산책용 교량으로 다리 양편의 대형 은어 조형물이 돋보인다.

해변과 하천을 오가며 한가로이 먹이를 찾는 새들을 볼 수 있어 조류전망대 역할도 겸한다.

은어는 어릴 때 바다에서 지내고 이른 봄에 강을 거슬러 올라 급류에서 살다가 다시 하류로 내려가 알을 낳는 어종이다.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이곳엔 어떤 안내판도 없어 왜 ‘은어다리’라 하는지 궁금해진다.

반짝이는 은빛 패널은 밤이면 야간조명으로 불을 밝힌다. 단순한 조명시설이 아닌 태양광 패널이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바로 옆이 울진친환경농업엑스포 공원이기에 드는 생각이다.

문화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남북정상 회담장에 걸린 그림 작가 “로비에 쓸 줄 알았는데…”
서울 집값 하락 신호탄?… 강남4구 집값 일제히 하락
“학생 구합니다” 줄어드는 학령 인구, 폐교 늘어난다
“통일되면 난 게임할 거예요. 내 냉면이 맛좋은지 옥류관 냉면이 맛좋은지”
경찰 출석한 이재록 목사, '신도 성폭행’ 혐의 묻자…
민주당 공천 잡음 ‘시끌’.. 김성제 무소속ㆍ최성 등 재심
유상무-김연지 결혼…암 투병 중에 키운 사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