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2.06 17:03
수정 : 2018.02.06 17:16

청와대 ‘北, 대화조건 현금 요구’ 칼럼 정정보도 요청

등록 : 2018.02.06 17:03
수정 : 2018.02.06 17:16

전날 靑 회의서 시정 요구 필요성 제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2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평창올림픽 기간 정상회담 일정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북한이 남북대화와 핵 동결을 조건으로 막대한 현금과 현물 지원을 요구했다’는 내용의 동아일보 칼럼에 대해 공식 문제를 제기하고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5일자 동아일보의 ‘박제균 칼럼’의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해당 칼럼에는 “최근 모종의 경로를 통해 북측의 메시지가 온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대화와 핵 동결을 할 용의가 있다는 것. 그 대가는 수십조원에 달하는 현금이나 현물 지원이다. 이런 내용은 관계당국에 보고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메시지를 보낸 사람도 받은 사람도 없다”며 “내용을 보고받았다는 관계 당국은 더더군다나 있을 수 없다. 청와대뿐 아니라 통일부ㆍ외교부ㆍ국정원 어디에도 그런 사람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실이라고 믿었다면 어찌 1면 머리기사로 싣지 않고 칼럼 한 귀퉁이를 채우는 것으로 만족했느냐”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생각은 다를 수 있고 견해는 차이가 나기 마련이며, 그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아무런 불평을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사실관계에 분명한 잘못이 있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고 했다. 또 “더욱이 지금은 한반도가 전쟁이냐 평화냐의 갈림길 앞에 서 있다”며 “언 손에 입김을 불어가며 평화의 불씨를 살리려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사실관계를 바로 잡아줄 것을 요구하면서도 “정부도 법에 기대는 상황을 결단코 원하지 않는다”고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청와대는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의 현안점검회의 과정에서 해당 칼럼에 대한 우려와 시정 조치의 필요성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간절한 마음으로 평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남북관계 개선으로 나가자고 하는데, 손님에 대한 안 좋은 기사들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도 사실관계에 명백한 잘못이 있을 경우 직접 수정을 요청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