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구 기자

등록 : 2018.05.16 15:48
수정 : 2018.05.16 19:33

제13회 들불상 서지현 검사 수상

등록 : 2018.05.16 15:48
수정 : 2018.05.16 19:33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 “여성인권 신장의 계기 마련”

지난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지현 검사를 지지하는 여성 국회의원 모임' 간담회에 참석한 미투 운동 확산의 기폭제 서지현 검사가 발언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제13회 들불상 수상자로 검찰의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한국사회에 ‘미투’운동을 확산시킨 서지현 검사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들불상심사위원회는 심사결정문에서 “서 검사는 대한민국 최고 권력기관이라는 검찰 내부의 성폭력 및 성차별 문제의 심각성을 최초로 폭로해 온갖 성폭력 피해를 입고도 권력과 위계에 의한 침묵을 강요당한 대한민국 사회의 수많은 여성들이 제목소리를 내게 하는 기폭제 역할을 하였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사회 곳곳에 암세포처럼 전이된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를 극복하고 성평등한 사회라는 시대적 소명에 충실하였으며, 대담한 결단과 용기로 획기적인 여성인권 시장의 계기를 마련한 점을 들어 들불상 수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시상식은 26일 오전 11시 국립 5ㆍ18민주묘지 역사의 문에서 열리는 들불열사 합동추모식에서 열린다.

들불상은 광주에서 들불야학을 설립해 운영하다 1980년 5ㆍ18민중항쟁을 전후로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분투하다 숨진 박기순 윤상원 박관현 등 관련자 7명의 정신을 계승하고 그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회원 회비와 기부금으로 운영되며 수상자에겐 1,000만원의 상금과 상품이 주어진다.

광주=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백원우 靑 민정비서관, 특검 출석 “성실히 조사 받겠다”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