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원모 기자

등록 : 2018.06.13 18:20

“유재석, 북한으로 가” 민경욱, 게시물 공유했다가 ‘뭇매’

등록 : 2018.06.13 18:20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인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공유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글 내용 때문이다.

민 의원이 공유한 지인의 글에는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모자를 쓰고 투표소에 나타났으니 북한으로 가야 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펼치며 방송인 유재석씨를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건드리지 말아야 할 사람(유재석)을 건드렸다”며 분노하고 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된 상태다.

민 의원은 지방선거일인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지인이 쓴 글을 공유했다. 파란 모자를 쓰고 투표소에 나타난 유씨 사진과 함께 “재석아, 너를 키운 건 자유민주국민이다. 이미 너의 사상을 알고 있었지만 이제 다시는 보기 싫다. 너도 북한으로 가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었다.

민 의원은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따로 글을 남기진 않았다. 그러나 공유 자체가 이 주장에 동조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비난의 중심에 섰다. 민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네티즌들의 성난 목소리는 끊이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이날 민 의원이 올린 다른 페이스북 게시물 아래 “우리나라에서 파란색 사용하면 북한에 가야 하느냐”며 “정말 화가 난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그럼 당신(민 의원)을 지지하지 않으면 다 북한으로 가야 하느냐”며 “이런 사람이 어떻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을 하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이번 논란에 대해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인규 “원세훈이 검찰총장에 전화해 ‘논두렁시계’ 보도 제안”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김부선 “주진우 녹취파일, 내가 유출한 것 아냐”
지드래곤 ‘군 병원 특혜’ 의혹... YG “작은 1인실서 치료” 반박
[줌인뉴스] 신용카드 ‘의무수납제’ 왜 없애려는 건가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