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정
기자

등록 : 2018.08.10 04:40

[지역경제 르네상스] 김영오 서문시장상가연합회 회장

등록 : 2018.08.10 04:40

“영화관ㆍ광장 조성… 젊은 발길 잡겠다”

김영오 서문시장상가연합회 회장

“젊은이들이 서문시장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김영오(64) 서문시장상가연합회 회장은 “글로벌 명품시장 조성을 위해서는 젊은 층 유입이 1순위 과제”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를 위해 지난달 14일 서문시장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시장 내 주차빌딩을 지하화하고, 그 곳에 영화관과 광장을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시장한복판 주차빌딩을 헐고 영화관과 광장을 조성한다면 젊은 층이 밤낮으로 많이 찾을 것”이라는 그는 “시장 내 한복전문점을 야시장과 연계해 ‘한복입기 체험’을 하면 외국인도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문시장 주차장을 지하화하고 화재가 난 4지구를 신축하면 가구 가전 청과물 등 전문관도 신설할 수 있다”는 그는 “없는 것 없는 서문시장의 명성을 되찾겠다”고 말했다.

화재대비도 소홀히 할 수 없다. 상가 지구마다 소방서와 바로 연결되는 무전기와 화재속보기가 있지만 열과 연기를 모두 감지할 수 있는 경보기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화재는 수습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40여 년간 전통시장을 지켜온 김 회장은 시장 구석구석 모르는 것이 없는데다 지난 6월말까지 2년 간 전국상인연합회장직을 역임했다. 2015년 4월에는 서문시장이 중소기업청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중 하나인 전국 6대 ‘글로벌 명품시장’에 선정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기도 했다.

“힘든 터널을 지나고 있는 전국의 전통시장이 활로를 개척해야 한다”는 김 회장은 “전통시장도 단순히 물건을 팔고 그칠 것이 아니라 문화와 연계한 복합공간을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철의 삼각지’부터? 군 “DMZ 유해 발굴, 북과 협의 중”
설레는 마음에 잠도 설치고… 이산가족 금강산으로 출발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막심한 피해 가능성”
현직 판사가 ‘헌재 정보’ 빼낸 정황… 검, 압수수색
피트니스 선수 위문공연 논란에 軍 “죄송하다”
“바캉스 당신은 도덕책” 박항서 매직에 네티즌 말말말
광주 민간공항 2021년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