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2.24 17:02
수정 : 2017.12.24 18:22

삼성화재, ‘크리스마스 이브’의 역전극

등록 : 2017.12.24 17:02
수정 : 2017.12.24 18:22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24일 우리카드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전반기를 1위로 마감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OK저축은행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는 삼성화재 선수들. KOVO 제공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크리스마스 이브 날’ 펼쳐진 명승부에서 짜릿한 역전극을 거뒀다.

삼성화재는 2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우리카드와 홈경기에서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26)의 활약을 앞세워 3-2(25-21 21-25 15-25 25-20 15-11)로 이겼다.

최근 3연승을 달린 선두 삼성화재는 14승4패(승점 38)로 2위 현대캐피탈(10승7패ㆍ승점 33)과 격차를 다시 벌렸다. 삼성화재 타이스는 팀 최다인 30득점을 올렸고, 박철우(32ㆍ16득점)와 김규민(27ㆍ12득점)도 고비마다 강타를 터뜨리며 힘을 보탰다.

우리카드는 크리스티안 파다르(21)가 31득점, 최홍석(29)이 24득점을 올렸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특히 세트스코어 2-1에서 맞이한 4세트 초반 승기를 잡고도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뒤집기를 허용한 게 뼈아팠다. 우리카드(7승11패ㆍ승점 21)는 6위에 머물렀다. 1세트는 상대의 무더기 범실을 놓치지 않은 삼성화재가 챙겼다. 우리카드는 파다르(4개), 최홍석(3개), 유광우(3개)가 연달아 범실을 저지르며 몸이 풀리지 않은 듯 호흡이 맞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2,3세트 들어 파다르와 최홍석의 쌍포가 불을 뿜으며 살아났다. 2세트를 25-21로 잡은 우리카드는 3세트 때 전의를 잃은 삼성화재 코트를 맹폭해 25-15로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선두 삼성화재의 뒷심은 무서웠다. 삼성화재는 센터 김규민의 블로킹이 살아나며 파다르를 묶었고 그 사이 타이스가 해결사 노릇을 했다. 4세트 초반 5-11로 끌려가던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해 경기를 최종 5세트로 끌고 갔다. 분위기를 탄 삼성화재는 5세트 들어 박상하(31)의 속공까지 살아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지방선거 모드 돌입 홍준표, SNS서 이념전쟁 전초전
달리는 순서를 보면 메달 색깔이 보인다?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특파원24시] 유커 씀씀이 줄어들자… 일본 관광업계, 대만 고소득층 공략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