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4 13:54

'FC서울 레전드' 데얀, 라이벌 구단 수원 삼성으로 이적

등록 : 2018.01.04 13:54

데얀/사진=수원 삼성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FC서울에서 구단 최다 출전 기록을 썼던 데얀(37.몬테네그로)이 라이벌 수원 삼성으로 이적했다.

수원 삼성은 4일 "데얀 영입을 확정했다"고 수원과 데얀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 내에 있는 구단 사무국에서 진행한 협상 끝에 FA 신분인 데얀의 수원 입단에 최종 합의했다.

데얀은 K리그에서 9시즌 통산 303경기에서 173골 41도움을 기록하며 3년 연속 득점왕, 4년 연속 시즌 베스트 11에 선정된 바 있다.

특히 데얀은 지난 시즌 서울 유니폼을 입고 통산 300경기 출전을 넘기며 명실상부한 서울 통산 최다 출전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데얀은 4일 메디컬 테스트를 모두 마쳤으며 현재 제주에서 전지훈련 중인 수원 선수단에 곧바로 합류할 예정이다. 수원은 오는 3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단판 승부로 치러지는 ACL 플레이오프 경기로 K리그 구단 중 가장 빨리 시즌을 시작하게 된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신과 함께'는 어떻게 천만 영화가 됐을까

[스포비즈지수] 'KIA맨' 양현종, 선수지수 1위 복귀

'가상화폐 규제' 혼돈의 대한민국…미국·영국·일본·스위스·에스토리아는 지금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