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2.12 14:33
수정 : 2018.02.12 14:34

한국당 복당 이재오 "MB표적삼아 짜맞추기 기획은 정치보복"

등록 : 2018.02.12 14:33
수정 : 2018.02.12 14:34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표가 12일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늘푸른한국당 입당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이재오 전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검찰의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한국당 입당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객관적으로 생각해보면 전전(前前) 대통령의 다스 문제는 이미 다 뒤진 것"이라며 "그런데 다시 뒤져서 옛날에 했던 것을 다 뒤엎는다"고 말했다.

그는 "MB를 표적으로 삼아 짜맞추기식 기획을 한다"며 "표적을 만들어놓고 처벌하는건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정치보복이 성공을 하려면 국민들이 동의를 해야한다"며 "그런데 자기들은 동의하기 어렵겠지만 대부분의 국민들은 해도 너무한다고 한다.

여야를 떠나서 '너무 심하다'는 분위기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 검찰조사와 관련 "다스는 국정같은 정치적인 사안이 아니라 개인적인 문제"라며 "그건 형제간의 문제인데 개인·가족회사인데 그걸 건드리는 자체가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한국당 복당과 관련해 MB와 상의했냐는 질문에 "상의한건 아닌데 복당한다고 이야기는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의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수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은 이날 오전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인력 내년까지 모두 철수'
반기문이 기억하는 故 구본무 회장 “대표 모범 기업인”
홍문종 염동열 체포동의안 본회의 부결… 방탄국회 논란
북미 정상회담의 지휘자는 中 시진핑?
KTX 진상 고객 혼낸 공무원… 알고 보니 김부겸 장관
홍준표 '여론조작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권, 남북관계도 환상 심어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