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우 기자

등록 : 2018.05.17 13:30
수정 : 2018.05.17 13:38

국내 최초 어린이 전용 정자 조성

등록 : 2018.05.17 13:30
수정 : 2018.05.17 13:38

전남 완도군 신지도에 설치

와이파이도 터져 인터넷도 가능

/전남 완도군 신지도에 건립된 어린이 전용 정자. 완도군 제공

국내 최초로 어린이 전용 정자(亭子)가 전남 완도에 세워져 눈길을 끈다.

완도군 신지면은 4,000만원을 들여 문화센터 옆에 어린이 전용 정자 햇살마루를 건립하고 17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신지면 어린이와 어른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햇살마루는 살기 좋은 신지면 만들기 운동의 하나인 어린이가 살기 좋은 지역을 위한 사업이다. 정자는 약 9㎡(3평)이며 목조, 기와로 지었다.

햇살마루 주변 165㎡에는 안전매트도 깔아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 조명시설을 설치해 밤에도 독서와 놀이문화를 즐길 수 있으며 와이파이도 구축해 인터넷 활용도 가능하다.

김주빈(신지초ㆍ4년)양은 “정자는 어른들만 이용하는 시설인 줄 알았는데 어린이들만 사용할 수 있는 정자가 생겨 신기하고 기쁘다”며“친구들과 매일 이용하겠다”고 말했다.

준공식에 참석한 한 주민은 “노인복지 시설은 많이 늘어나는 반면 어린이들은 학교 밖 시설이 없어 늘 아쉬웠는데 어린이 전용 공간이 생겨 좋다”고 반겼다.

이송현 신지면장은 “햇살마루를 이용하는 어린이들이 아름다운 것만 보고, 좋은 생각을 많이 하고, 고운말 바른말을 듣고 말하는 등 아름다운 공동체를 이끄는 주인공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조현민 불법 등기’ 진에어 면허 유지… “신규노선 불허”
김경수 영장실질심사 출석 “성실하게 소명하겠다”
2022학년도 대입 수능전형 30% 이상 늘린다
국회 특수활동비 남겨서 어디다 쓰려고?
진료 중 성범죄 의료인 자격정지 1개월→1년 “여전히 솜방망이”
'박원순 시장 쇼하지 마라' 골목길에 드러누운 반대 시위대
미 상원, 반 트럼프 ‘사설연대’ 에 가세 “언론은 적이 아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