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8.02.14 11:22
수정 : 2018.02.14 11:25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 취임

안전한 철도서비스 제공, 부패방지 등 다짐

등록 : 2018.02.14 11:22
수정 : 2018.02.14 11:25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신임 이사장

김상균(62) 전 한국철도시설공단 부이사장이 14일 이사장에 취임,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김 신임 이사장은 이날 본사 직원들의 사무실을 찾아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신했다.

김 이사장은 사내 게시판에 공개한 취임사에서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최고 품질과 안전한 철도서비스 제공, 부정부패 척결, 철도 공공성 강화와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며 “공단의 존립위기를 자초하는 부정과 비리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사장, 임직원, 협력업체가 삼위일체가 되어 부패방지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후손들까지 안전하고 튼튼한 철도서비스를 지속해서 이용할 수 있도록 최고품질의 안전한 철도를 건설해야 한다”며 “적재적소 인사와 다양한 전문인재 발굴 프로그램을 통해 자부심 넘치고 신바람 나는 좋은 일터를 조성해 공단을 가장 일하고 싶은 공공기관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기술고시 14회로 공직에 입문해 철도청 고속철도건설사업소장과 건설본부장, 건설교통부 철도국장, 국토해양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 철도공단 부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농어촌 '마을 노비' 전락한 코리안 드림
[단독] 檢 “다스 경영진이 수백억대 비자금 조성”
38노스 '북 영변 실험용 경수로 진전…가동 임박한 듯'
[팩트파인더] '미국, 중국 철강 규제하며 한국 우회 수출국으로 낙인'
배우 김지현, 이윤택 성폭행 폭로 '낙태한 후에도 계속 성폭행'
4년 전 막내의 질주… 이번엔 캡틴의 질주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논란... '자격박탈' 청원 14만 돌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