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변태섭 기자

등록 : 2018.03.14 15:15
수정 : 2018.03.14 18:42

“재활용 가능한 로켓 만들겠다”

등록 : 2018.03.14 15:15
수정 : 2018.03.14 18:42

임철호 항공우주연구원 원장

어떤 기술 택할지 연내 확정

임철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이 일론 머스크가 세운 ‘스페이스 엑스’처럼 재활용이 가능한 로켓을 만들기로 하고 기초 조사와 연구에 착수했다.어떤 기술로 개발할지 올해 안에 방향을 잡는다는 방침이다.

올 1월 24일 취임한 임철호 항우연 원장은 14일 서울 광화문의 한 음식점에서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런 구상을 밝혔다.

그는 “미국 러시아 유럽연합(EU) 일본 등이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리기 위한 로켓을 발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가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재활용 로켓 개발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스페이스 엑스 등이 로켓을 재활용하는데 우리가 직접 하지 않고서는 도저히 경제성이 없다”며 이를 위한 기초 기획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항우연의 재활용 로켓 연구 검토작업은 일단 기술적 가능성과 경제성을 따지고 스페이스 엑스가 택한 기술과 유사한 경로를 따르는 것이 바람직한지, 또는 독자적으로 다른 길을 탐색하는 것이 나은지를 결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임 원장은 설명했다. 그는 “검토작업은 아마 연내에 마무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원장은 또 이날 간담회에서 ▦올해 말까지로 잡혀 있는 ‘쿼드틀트프롭(QTP)’ 방식 수직이착륙 무인기 핵심기술 ▦2016~2021년 544억원이 투입되는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 ▦올해와 내년 차례로 발사될 기상ㆍ해양ㆍ환경관측용 정지궤도복합위성 2Aㆍ2B호 ▦2020, 2021년에 발사될 다목적실용위성 6ㆍ7호 ▦2020년 목표인 시험용 달 궤도선 등 사업도 설명했다.

또 올해 10월로 예정된 한국형발사체 개발사업 2단계 목표인 75톤 엔진 성능 검증을 위한 시험발사체 발사 준비를 위한 종합연소시험에도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임 원장은 아울러 1개월 시한으로 40대 이하 연구원들로 ‘비전 TF’를 구성해 미래 비전을 구상토록 했다고 설명했다.

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