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08.13 11:28

500년 역사 고흥 분청사기 재현

등록 : 2017.08.13 11:28

전통기법으로 345점 구워내

역사적 가치 재조명 기회

전남 고흥군 두원면 운대리 가마터에서 전통기법으로 구워낸 조선시대 덤벙 분청사기. 고흥군 제공

전남 고흥군은 국내 최대 분청사기 생산지로 알려진 두원면 운대리 사적지에 500년 전 모습으로 만든 전통 흙가마에서 분청사기 345점을 구워냈다고 13일 밝혔다.

고흥군이 전통기법의 분청사기 생산에 성공함으로써 운대리 가마터와 조선시대 분청사기의 역사적 가치도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

이번에 제작된 덤벙 분청사기 주병 등 작품들은 2일 박병종 군수의 주도로 제례의식을 올린 후 도예 전문 학예연구사와 도예가 등 7명이 5일까지 꼬박 4일 동안 소나무 장작을 이용해 1,280도 이상의 고온에서 구워졌다. 분청사기 학자인 전 충북대 고고미술사학과 강경숙 교수가 현장자문을 맡았다.

운대리 분청사기 2호 요지는 2011년 11월 사적 제519호로 지정됐으며 2014년 재정비 과정에서 크기를 절반으로 축소한 전통(흙)가마를 재현해 냈다. 500년 전 원형 그대로의 모습으로 만들어 조상의 숨결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이 가마는 2호 요지와 똑같은 환경의 자연 경사면에 지어진 반지하식 오름 가마로 길이 13m, 폭 1.6m, 높이 90㎝의 전형적인 조선시대 가마의 모습을 갖췄다.

박병종 군수는 “조선시대 분청사기의 맥을 이어갈 수 있는 불씨가 지펴지고 분청사기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하반기 개관할 분청문화박물관과 연계해 지역 분청사기를 도예전문가와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사우디 노동자 출신 첫 원내대표 김성태의 변신 이력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번엔 친인척 채용 청탁 의혹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도로 친박당 안돼” 중립지대 표심 김성태에 몰려
전 NBA 스타 로드먼 “내년 2월, 북한-괌 농구경기 추진 중”
쓸쓸한가? 황홀하다!... 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