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6.14 22:34
수정 : 2018.06.14 22:35

태양광ㆍ지열발전… 삼성전자, 전 세계 사업장서 재생에너지 쓴다

등록 : 2018.06.14 22:34
수정 : 2018.06.14 22:35

2020년 미ㆍ중ㆍ유럽서 100% 전환

그린피스 “중대한 결정” 긍정 평가

2020년까지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에 나선 삼성전 경기 수원사업장 내 종합기술원 옥상에 태양광 발전 패널이 설치돼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오는 2020년까지 전 세계 공장과 빌딩 등에서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경기 수원시ㆍ화성시ㆍ평택시의 사업장에도 6만3,000㎡ 규모의 태양광 및 지열발전 설비를 구축한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전체 전력 사용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중장기 재생에너지 확대 계획’을 14일 발표했다. 동아시아에 본사가 있는 글로벌 전자제품 제조업체 중 재생에너지 확대 목표를 세우고 공표한 것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이 계획에 따라 삼성전자는 올해 수원사업장 내 주차장과 옥상 등의 빈 공간에 전체 면적이 4만2,000㎡에 이르는 태양광 발전 패널을 세운다. 내년과 내후년에는 각각 평택사업장과 화성사업장에 총 2만1,000㎡ 규모의 태양광 및 지열발전 설비를 설치한다.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진 미국 유럽 중국에서는 모든 사업장을 100% 재생에너지 체제로 전환한다.

삼성전자는 2020년 전 세계 사업장에서 사용할 재생에너지가 3.1기가와트(GW)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가 생산하는 전력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국내에서 11만5,000가구(4인 기준)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목표 달성을 위해 삼성전자는 재생에너지 사용을 지원하는 국제단체 BRC와 REBP에 가입했다. 내년에는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서플라이 체인’에도 참가해 구매금액 기준 상위 100개 협력사에 재생에너지 사용현황 공개 및 확대 목표 수립을 권고하기로 했다. CDP 서플라이 체인은 협력사의 기후변화 리스크를 파악하고 관리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이다.

지난해부터 삼성전자에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촉구해온 국제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는 성명을 통해 삼성전자의 결정을 환영했다. 제니퍼 모건 그린피스 국제사무총장은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에너지 전환이란 시대적 흐름에 어울리는 중대한 결정”이라며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가 기후변화의 시급성에 대응하는 혁신적인 기업들의 대열에 합류했다”고 평가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