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2 10:51

'재계약' 박주영 "FC서울과 만들 영광의 순간 아직 남아있다"

등록 : 2018.01.12 10:51

박주영/사진=FC서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FC서울과 3년 재계약을 마무리한 박주영이 구단과 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FC서울과 박주영은 10일 3년 재계약을 발표하며 함께 만들어온 역사에 또 다른 스토리를 써 나간다 밝혔다.

박주영은 먼저 “한결 같은 믿음을 보내준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전한 뒤 “개인 사정으로 조금 지체된 부분이 있었는데 우려하신 팬들께 죄송하다.

어차피 그리고 당연히 더 오래 FC서울과 함께 한다는 생각뿐이었다”며 미안함도 함께 전했다. 이어 “쉬면서 개인 운동을 해왔기에 몸 상태가 좋다. 전지훈련을 통해 완벽한 몸 상태를 만들어 시즌 초부터 정상 컨디션으로 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전지훈련 적응에는 큰 문제가 없음을 내비쳤다.

박주영은 재계약과 함께 프로 생활을 시작한 곳에서 멋진 마무리까지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자신에게 있어 FC서울이 갖는 의미에 대해 “FC서울은 한국 최고의 구단이다. 여기에서 프로 생활을 할 수 있어 내게도 영광”이라며 “FC서울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도 한국 축구를 이끌어나가는 구단이다. 한 명의 선수로서 그 과정에 조금이라도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다면 내게는 큰 보람”이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결과에 대해 아쉬움이 컸던 팬들에게 그만큼의 보답을 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모든 축구팀에게 영광만 있을 수는 없다. 좋은 순간, 아쉬운 순간이 있지만 그 자체로 FC서울이 발전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면서 “이제 다시 목표를 향해 앞만 보고 가다 보면 또 다른 영광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며 명예회복을 다짐했다. 그러면서 “감독님도 힘들고 어려운 부분이 있으실 것 같다. 팀에 변화가 많지만 분명 좋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모든 선수들이 감독님의 능력을 믿기에 잘 믿고 따르며 최선을 다 하면 팬들에게 선물할 또 다른 영광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며 FC서울 황선홍 감독을 향한 지지와 믿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내가 여기까지 성장할 수 있도록 지난 14년간 늘 응원을 보내고 힘이 되어주셨다. 어렸던 팬들도 다 컸고 이제는 인생을 함께 살아가는 느낌”이라며 팬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한 박주영은 “FC서울과 만들어 나갈 영광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 생각한다. FC서울에서 함께 하는 시간 동안 좋았던 기억들은 물론 그 기억들을 뛰어넘을 수 있는 최고의 순간을 팬들과 함께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사랑하는 제자 기성용에게 스승 정한균이 띄우는 편지

차준환 '평창서 '최고 난도' 구성 클린 연기 보여주고 싶다'

강남 집 값과의 전쟁 선포…정부 '반드시' vs 전문가 '절대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현 “‘보고 있나’ 메시지, 김일순 감독과의 약속”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속보] 금융위 “30일부터 가상화폐 실명제 시행, 신규자금 입금도 가능”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