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왕태석
부장

등록 : 2017.06.28 17:10
수정 : 2017.06.28 17:11

[왕태석의 빛으로 편지]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품은 양귀비꽃

등록 : 2017.06.28 17:10
수정 : 2017.06.28 17:11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는 양귀비꽃이 지천으로 피어있다.

날이 밝아오자 어둠 속에서 어렴풋이 보이던 꽃들이 서서히 제 모습을 드러낸다. 하늘이 파랗게 변해가며 밤새 숨죽여있던 생명들이 깨어난다.

그 순간 산 너머로부터 솟아오르는 붉은 태양이 눈부시다. 밝은 곳을 한참 응시한 탓 일까. 시야가 뿌옇게 변한 내 눈 속으로 붉은 꽃이 들어오자 황홀이 물밀 듯 밀려온다.

지금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는 양귀비꽃이 지천으로 피어있다. 아름다움으로 당나라 현종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나라마저 어려움에 빠트린 양귀비가 꽃으로 환생한 것일까? 본래 양귀비의 본명은 양옥환이다. 그러나 무엇으로도 형언할 수 없었던 그녀의 미모를, 당시 사람들은 화려하기로 첫 손에 꼽혔던 양귀비꽃으로 비유했다. 꽃을 무념으로 바라보노라니 당나라 현종이 양귀비를 처음 보았을 때의 그 설렘을 알 듯도 하다.

갑자기 어디선가 불어온 바람에 양귀비 꽃잎이 흔들린다. 그 자태가 마치 양귀비가 붉은 비단을 두르고 춤을 추듯 묘하다. 붉은 태양빛을 머금은 붉은 꽃. 그 너머에서 나라를 홀렸던 경국지색의 치명적인 미소가 아른거린다. 멀티미디어부장

붉은 태양을 배경으로 활짝 피어난 양귀비 꽃잎을 보자 벅찬 감동이 물밀 듯 밀려온다.

양귀비꽃은 치명적 미소를 품은 꽃이다.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는 양귀비꽃이 지천으로 피어있다.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靑 “美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평창 외교’ 절정은 폐회식… 이방카 어떤 메시지 가지고 올까
“한국ㆍ민주당과 지방선거 연대 없다” 일단 선긋기
인물난 한국당 ‘올드 보이’ 영입 승부수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