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10.18 16:33
수정 : 2017.10.18 19:36

[PO] 예상 밖 타격전... 두산-NC “믿을 건 믿을맨 뿐”

등록 : 2017.10.18 16:33
수정 : 2017.10.18 19:36

두산 필승조 중책 맡은 함덕주

5선발^중간 오가는 스윙맨

PO 1차전 니퍼트 구원 등판

1이닝 무실점 롱릴리프 합격점

NC 김경문 감독 승부수 맨쉽

선발서 불펜으로 보직 변경

빅리그서 계투로 147경기

적응 마치면 실력 나올 것

17일 두산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불펜으로 나선 NC 맨쉽. 연합뉴스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를 내세운 두산과 NC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이 예상 밖의 타격전으로 끝나면서 양 팀 불펜의 역할이 시리즈의 향방을 좌우할 가능성이 커졌다. 그 중심에는 함덕주(22ㆍ두산)와 제프 맨쉽(32ㆍNC)이 있다. 함덕주는 1차전에서 6회초 연속 안타로 1ㆍ3루에 몰린 니퍼트를 구원 등판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경기 전 “함덕주가 선발 바로 뒤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덕주는 기대대로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으로 잘 막았다. 지고 있는 상황이라 긴 이닝을 소화하지 않았지만 롱릴리프로 시험 무대를 통과했다. 함덕주는 정규시즌에서 5선발과 중간을 오가는 ‘스윙맨’ 역할을 했지만 5선발까지 필요 없는 가을잔치에선 필승조의 중책을 맡은 것이다. 함덕주는 정규시즌에서 상황에 따라 구원 등판해 11경기 2승 2홀드 평균자책점 0.50(18이닝 10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해 검증을 마쳤다. 게다가 올해 NC를 상대로도 좋은 성적을 보였다. 5경기(2경기 선발)에 나가 2승에 평균자책점 1.26(14⅔이닝 2자책)을 기록했다. 함덕주는 “NC전에 나설 때마다 컨디션이 좋았던 것 같다"며 "평소 하던 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담담히 말했다. ‘판타스틱4(니퍼트-장원준-보우덴-유희관)’의 위용이 지난 2년만 못한 두산 마운드에서 함덕주의 올 가을 비중은 커질 가능성이 높다.

정규시즌 5선발에서 포스트시즌 필승 불펜으로 나설 두산 함덕주. 뉴스1

맨쉽의 불펜 전환은 김경문 NC 감독의 승부수다. 정규시즌과 와일드카드, 준플레이오프까지 에릭 해커와 선발 ‘원투펀치’로 활약하던 맨쉽은 4회초 NC 선발 장현식이 3점을 내주며 2-4 역전을 허용한 뒤 계속된 2사 1ㆍ3루 위기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한국 무대에서의 첫 구원 등판이었다. 맨쉽은 첫 타자 민병헌에게 장타성 타구를 허용했지만 중견수 김준완의 그림 같은 다이빙캐치 덕에 한숨을 돌렸다. 5회초 NC가 재비어 스크럭스의 만루포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맨쉽은 KBO리그 포스트시즌 첫 승까지 올렸다.

이날 맨쉽의 성적은 1⅓이닝 2피안타 1실점. 김준완의 호수비 등 행운도 따랐지만 적응을 마치면 선발 때보다 강력한 구위를 선보일 것이라는 게 김경문 감독의 기대다. 김 감독은 "준플레이오프가 끝나고 맨쉽에게 양해를 구했다. 우리 불펜들이 두산을 상대로 조금 더 힘 있게 맞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맨쉽의 보직 전환 의도를 밝혔다. 맨쉽은 메이저리그에서는 불펜 등판이 익숙했다. 157경기에 등판했는데 선발로 10경기, 계투로 147경기를 던졌다. 2016년 클리블랜드 소속으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1경기 1⅓이닝 무실점), 월드시리즈(2경기 1이닝 무실점) 무대를 밟기도 했다. 올시즌을 앞두고 NC가 야심 차게 영입한 선발 요원이었던 맨쉽은 개막 7연승을 달리며 승승장구하다가 팔꿈치 통증으로 기대에 못 미쳤다. 미국에서 불펜으로만 던지다 선발로 연투를 하다 보니 피로가 누적됐다는 분석이다.

맨쉽이 사실상 자기 자리인 불펜으로 돌아가면서 선발의 무게감이 상대적으로 약해졌다는 약점은 있지만 김경문 감독은 확실한 방향을 설정한 셈이다. 선발 투수보다 불펜의 힘으로 시리즈를 치르겠다는 뜻이다. 기존 필승조 김진성-원종현-임창민에 맨쉽이 가세해 불펜이 막강해진 것만은 분명하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생존배낭, 비싼 외제 필요 없어… 마트서 하나씩 준비를”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