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09 14:40
수정 : 2018.02.09 14:48

"올림픽 갑호비상인데"…경찰 총경 음주사고 물의

등록 : 2018.02.09 14:40
수정 : 2018.02.09 14:48

게티이미지뱅크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최고 수위 비상근무 상황에서 강원경찰청 소속 총경이 음주 운전 사고를 내 물의를 빚고 있다.

춘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8시 10분께 춘천시 운교동 팔호광장 인근 도로에서 A(50) 총경이 술에 취해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도로 우측 전봇대를 2차례 들이받았다.

사고 당시 A 총경은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109%인 것으로 나타났다.

A 총경은 호흡 측정과 별도로 채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총경의 음주 사고 당시 강원경찰청은 '을호비상' 단계였으며, 사고 직후인 오전 9시부터 최고 수위 비상령인 '갑호비상'으로 전환됐다.

갑호비상은 외국 정상들의 국빈 방문이나 대선 등 국가적 중요 행사가 있을 때 발령하며, 가용 경찰력을 100% 동원할 수 있다.

개·폐회식 전날과 당일에는 강원경찰청에 갑호비상이 발령됐다.

경찰은 A 총경을 직위 해제하고, 사실관계를 조사한 후 징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뉴스분석]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