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형준 기자

등록 : 2017.04.18 23:26
수정 : 2017.04.18 23:27

UFC 한국 대회서 승부조작? 경찰 수사착수

등록 : 2017.04.18 23:26
수정 : 2017.04.18 23:27

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이 승부조작 미수 혐의를 받는 종합격투기 선수와 브로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승부조작을 약속했다가 실행에 옮기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 종합격투기 선수 방모(34)씨를 비롯한 사건 관계자들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과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 및 체육관계자에 따르면 방씨는 2015년 11월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에서 승부조작을 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방씨는 당시 브로커에게 돈을 받고 미국 선수와의 경기에서 일부러 지려고 했으나 승부조작에는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씨가 고의패배 뜻을 접은 이유는 UFC 본부의 ‘승부조작 감지’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전날부터 당일까지 해외 도박사이트에서 방씨가 상대할 미국선수의 베팅 금액이 갑자기 늘어난 것을 수상히 여긴 UFC 본부가 경기 당일 방씨 소속사에 “승부조작 의혹이 있다”고 연락하면서 승부조작 실행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방씨와 승부조작 브로커 등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를 요청한 뒤 이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금융경찰’ 맞나? 장모계좌로 734억 등 금감원 직원 50명 ‘몰래’ 주식거래 적발
청와대 “대통령 환영객 없다? 홍준표가 착각한 것” 반박
“XX년 X물고 기다리라고 해”… 여대생 기숙사 관리업체의 막장 관리
'軍 영창 제도 폐지안' 국방위 통과… 징계 종류 세분화
[카드뉴스] 김생민의 '절실함'이 2017년에 빛을 발한 이유
PK가 뭐길래… ‘잘 나가던’ PSG 와해 위기
[유쾌한 성교육] 자녀와의 건강한 섹스토크, 그게 뭐 어때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