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오미환
선임기자

등록 : 2014.07.06 18:12
수정 : 2014.07.07 07:10

붓 대신 쇳가루로 그린 풍경들

등록 : 2014.07.06 18:12
수정 : 2014.07.07 07:10

김종구 '형태를 잃어버렸어요…' 展

"다음엔 탱크 갈아 삽 만들고 싶다"

'하얀 공간', 쇳가루로 쓴 글씨를 바닥에서 수평으로 찍은 영상이 벽에 명상적 풍경을 그려 낸다. 김종영미술관 제공

가로 980㎝ 세로 270㎝의 대작 ‘쇳가루 6000자 독백’. 가변설치. 쇳가루, 광목, PV접착제, 2014. 김종영미술관 제공

나무나 돌을 깎듯 무거운 쇳덩어리를 갈아서 인간 같이 보이는 형상을 만들어온 작가 김종구는 1997년 영국의 한 도시에서 야외 전시 중 작품을 도난 당했다.

허탈한 마음으로 돌아온 작업실에는 통쇠를 갈 때 나온 쇳가루만 수북했다. 이 사건 이후 그는 쇳가루로 글씨를 쓰기 시작했다. 쓸어모은 쇳가루를 조금씩 솔솔 뿌려서 글을 쓴 다음 바닥에 설치한 폐쇄회로(CC) TV 카메라로 쇳가루 글의 단면을 찍었더니 수묵 산수화 같은 신기한 풍경이 나타났다. 쇳가루가 많이 쌓인 곳은 높게, 조금 쌓인 곳은 얕게 굴곡을 이루면서 바다에 점점이 뜬 섬이나 운해에 가린 높은 산의 연봉 같은 장면이 펼쳐진 것이다.

김종영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김종구 개인전 ‘형태를 잃어버렸어요_쇳가루 산수화’는 쇳가루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글과 이미지를 조합해 조각과 회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품들을 전시 중이다. 쇳가루로 쓴 6,000자 독백, 폭 9m가 넘는 캔버스 전체를 쇳가루로 덮고 녹슬게 해서 완성한 대작 4점은 크기만으로도 압도적이다. 대형 쇳가루 캔버스에 쓰인 쇳가루 무게는 300㎏이나 된다. 쇳가루 캔버스로 벽을 세워서 만든 방에 쇳가루 산수화를 설치한 작품도 볼 수 있다.

그는 쇳가루로 글씨를 쓰기 시작한 뒤로 ‘전직 조각가’를 자처하고 있지만 조각을 포기한 건 아니다. 전시장 첫머리에 놓인 모니터에서 앞으로 하고 싶은 작업을 소개하고 있는데 전에 쓰던 통쇠보다 더 큰 통쇠를 갈아서 작품을 만들 계획이다. 탱크를 갈아서 삽을 만들고 싶다는데 탱크 구하는 게 쉽지 않겠다. 2000년 홍대 앞 쌈지 스페이스 전시 당시 그는 전시장 내 작업실에서 전시 기간 내내 방진복을 입고 하루 다섯 시간씩 그라인더로 통쇠기둥을 갈았다. 중노동이 따로 없다. 삽이 될 때까지 탱크를 갈려면 얼마나 걸릴까.

오미환 선임기자 mhoh@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