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모클팀 기자

등록 : 2018.04.17 09:56
수정 : 2018.04.17 09:57

슈퍼레이스 출사표 - 팀 훅스 유로모터스포츠 최장한

등록 : 2018.04.17 09:56
수정 : 2018.04.17 09:57

choijh

오는 주말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개막전이 열린다.

올 시즌 다양한 규정 변화로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고 각 팀은 새로운 드라이버, 새로운 체제를 통해 더욱 높은 목표를 향해 달릴 채비를 마쳤다.

슈퍼레이스 미디어데이에서 만난 슈퍼 6000 클래스의 드라이버들은 과연 개막을 앞두고 어떤 출사표를 던졌을까?

팀 훅스 유로모터스포츠 최장한

먼저 오랜만에 국내 모터스포츠에 복귀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 이렇게 국내 모터스포츠 무대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해준 팀 훅스 유로모터스포츠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

슈퍼레이스에 출전하며 가장 걱정했던 것이 바로 새로운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 대한 적응이다. 사실 이번 미디어데이에서의 연습 주행이 신생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의 첫 주행이다. 때문에 이번 연습 주행에서 최대한 많은 정보, 차량 셋업을 위한 자료 등을 확보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출정식에서 팀 관계자들이 밝힌 것처럼 팀 훅스 유로모터스포츠에서 내게 원하는 것은 드라이버의 역할과 함께 레이스 엔지니어의 역할도 겸하는 것이다. 이에 부응할 수 있도록 팀원들과 레이스카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을 보다 적극적으로 하고 궁극적으로 팀이 성장하는데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올해는 새로운 레이스와 함께 김민상 선수와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 김민상 선수는 정말 어리지만 감각도 좋고 또 패기 있는 드라이버이기 때문에 빠른 성장이 기대되며 나 역시 새로운 선수의 성장을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새롭게 도전하는 대회이자 레이스이지만 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매 경기 최선의 성적을 내고 보다 발전할 수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