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06 11:30

[애니팩트] 벌거숭이두더지쥐는 18분 동안 숨을 참을 수 있다

등록 : 2018.01.06 11:30

발그레한 피부, 제대로 뜨지도 못하는 눈. 못생긴 동물 리스트에 빠지지 않는 ‘벌거숭이두더지쥐’입니다.몸 길이도 8㎝에 불과한데요. 외모만 보고서는 예측 못 할 놀라운 능력들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벌거숭이두더지쥐의 ‘슈퍼 파워’는 과연 무엇일까요?

바로 산소가 아예 없어도 18분이나 숨을 참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독일, 남아프리카공화국 국제 공동 연구팀의 연구 결과, 벌거숭이두더지쥐는 산소 농도 5%인 곳에서 5시간 이상, 산소가 없는 곳에서 무려 18분을 견뎠다고 해요.

벌거숭이두더지쥐가 숨을 잘 참는 이유는 그들의 서식 환경과 관련이 있습니다. 이들은 수백 마리가 땅 속에 굴을 파고 모여 살기 때문에 평소에도 산소가 부족해지는 경우가 종종 생기는데요. 이때 1분당 200회였던 심박수를 50회까지 떨어뜨리고, 호흡 속도도 늦출 수 있어 숨을 잘 참을 수 있답니다.

벌거숭이두더지쥐의 ‘슈퍼 파워’ 더 알아보기!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독일 막스 델브뤼크 분자의학센터 개리 르윈 교수는 “사막의 땅속에서 살아오며 열로 인한 통증을 느끼지 못하도록 진화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반 쥐보다 ‘10배’ 긴 수명을 가졌다: 벌거숭이두더지쥐는 32년 동안 살 수 있는 ‘장수’ 동물입니다. 노화를 늦추는 유전자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암’에 걸리지 않는다: 벌거숭이두더지쥐의 몸은 세포 접촉에 민감해 몸 안에 암세포 같은 다른 세포가 있을 때, 스스로 세포분열을 멈춘다고 합니다.

인간의 유전자와 85% 일치해 ‘장수 비결’의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벌거숭이두더지쥐. 생각 보다 많은 장점이 있는 동물이었네요.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굿바이 노회찬…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스러진 ‘진보의 별’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협치내각’ 카드 꺼낸 청와대…야당 호응할까
‘폭염이 만든 풍경’ 얼음팩 만난 반려동물과 양산 쓴 남성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