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6.20 08:00
수정 : 2017.06.20 08:02

2030 직장인, 상반기 저축액 평균 478만원

등록 : 2017.06.20 08:00
수정 : 2017.06.20 08:02

상반기 2030 직장인들의 저축액 평균은 478만7,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2030 직장인 3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응답군별 저축 규모를 살펴보면 남성이 630만2,000원, 여성이 382만4,000원으로 집계되면서 남녀간 저축액 격차는 248만원이었다.

또한 기혼 직장인들의 평균 저축액은 507만6,000원으로 미혼 직장인(470만9,000원)보다 약 36만원이 높았다. 같은 기혼이지만 자녀가 있는 경우엔 516만3,000원으로, 그렇지 못한 경우(472만6,000원)보다 약 43만원이 많았다.

상반기에 저축을 했다고 밝힌 직장인 가운데 38%는 “지난해보다 저축액이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보다 저축이 늘어난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선 ‘외식을 자제하는 등 생활비를 줄였다’(40.2%)와 ‘무조건 아꼈다’(39.1%)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본인이나 가족 연봉이 올랐다’(32.2%), ‘가계부를 작성하는 등 수입과 지출을 관리했다’(14.9%), ‘투잡, 아르바이트 등 부수입을 만들었다’(13.8%) 등의 응답도 나왔다.

반면 ‘저축을 줄였다’고 답한 직장인은 28.4%로 나타났다. 이들이 꼽은 저축액 감소의 가장 큰 이유는 ‘물가 상승’이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저축액이 줄었다고 답한 직장인의 58.5%가 ‘물가상승으로 인한 생활비 증가’를 저축이 줄어든 이유로 꼽았다. 아울러 ‘월 소득이 줄어서’(32.3%),‘대출금 발생에 따른 대출금, 이자로 인해’(30.8%), ‘주택 마련, 전세금 상승 등 주거비 때문에’(24.6%), ‘차량 구입 등 큰 규모의 지출이 생겨서’(13.8%), ‘부모님으로부터 독립, 분가해서’(10.8%), ‘결혼, 출산 등 가족이 늘어서’(7.7%)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이번 설문에선 응답자의 73.5%가 “저축했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46.3%는 “매달 일정금액을 꾸준히 저축했다”고 말했다. 또한 응답자의 18%는 “금액은 들쭉날쭉 했지만 매월 꾸준히 저축했다”고 응답했고 9.3%는 “비정기적으로, 상황에 따라 저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상반기 동안 저축을 하나도 하지 못했다고 밝힌 직장인들은 26.4%였다. 이들이 저축을 하지 못한 이유를 살펴 보면 경제적인 여유 부족이 두드러졌다. 즉 57.3%가 ‘카드값, 생활비를 쓰고 나면 남는 돈이 없다’고 답한 가운데, 34.1%의 직장인들은 ‘갚아야 할 대출금이 많아서 현금을 저축할 여유가 없다’고 답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