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영창 기자

등록 : 2017.10.13 09:09
수정 : 2017.10.13 09:43

미성년 임대업자 사장님 200명… 연봉킹은 5세 어린이

등록 : 2017.10.13 09:09
수정 : 2017.10.13 09:43

게티이미지뱅크

만 18세가 안 된 미성년자 중 건물로 임대료를 받는 임대업자가 수백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연수입이 가장 많은 임대업자는 연수입 4억원의 만 5세 어린이였다.

1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직장가입자 부과액 자료에 따르면 8월 말 기준으로 18세 미만 직장가입자 중 사업장 대표는 236명이었다. 2개 이상 사업장을 보유한 대표도 6명 있었다.

이들 ‘미성년자 사장님’들은 주로 부동산 임대업을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6명 중 92%인 217명이 부동산 임대업을 했고, 이 중 85명(36%)은 서울 강남 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에 사업장을 두고 있었다.

미성년자 사업장 대표의 월평균 소득은 358만원, 연봉으로 치면 4,291만원이다. 1억원이 넘는 대표도 24명인데, 이 중 절대 다수인 23명이 부동산 임대업자였다 소득이 가장 높은 미성년 대표자는 월소득 3,342만원(4억104만원)의 만 5세 임대업자였다. 다음으로는 연봉 1억5,448만원의 만 10세 서울 중구 부동산 임대업자였다.

미성년자가 상속과 증여를 받아 사업장 대표가 되는 것이 불법은 아니지만, 공동 대표로 미성년자를 임명하고 월급만 지출하는 것은 급여로 재산을 증여하는 편법 증여로 볼 여지가 크다. 박 의원은 “한 살짜리 미성년자가 대표로 있는 것이 정상적 경영형태가 아니다”며 “법의 허점을 이용한 편법 증여라고 볼 수 있으므로 법적,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이영창 기자 anti09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