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0 08:06

강원FC 주장 발탁된 정조국 "힘든 시기 보냈다...새 시즌엔 열심히 뛰겠다"

등록 : 2018.01.10 08:06

정조국./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강원FC 공격수 정조국(34)이 새 시즌 선수단 주장으로 발탁됐다.

강원 송경섭 감독은 10일 "코치진과 신중하게 상의해 정조국에게 중책을 맡겼다"며 "지난해 부상으로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지 못했는데, 올 시즌엔 부활할 것이라 믿는다.

주장을 맡아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조국은 2016년 광주FC에서 20골을 기록해 득점왕에 오른 후 K리그 클래식 무대에 승격한 강원으로 둥지를 옮겼다. 하지만 지난 시즌 햄스트링 부상으로 7골만을 넣으며 주춤했다.

정조국은 "지난 시즌 부상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는데, 새 시즌엔 팀 성적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국가대표 공격수 이근호는 부주장에 선임됐다. 강원은 포지션별로 부주장을 선임했다. 미드필더 라인엔 김승용, 수비수엔 김오규가 부주장을 맡았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ㆍ빙질ㆍ스케이트화 관련한 흥미로운 사실들

이상화 vs 고다이라 등...기대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한일전 ‘톱4’는?

[E-핫스팟] '故김주혁 살아있는 것처럼'..'흥부', 김주혁 향한 그리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