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영헌 기자

등록 : 2017.10.12 14:33
수정 : 2017.10.12 14:53

성매매 남성에게 3800여만원 뜯어낸 10대들 검거

등록 : 2017.10.12 14:33
수정 : 2017.10.12 14:53

30∼40대 6명에 3870만원 갈취

채팅으로 유인한 후 폭행·협박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채팅으로 성매매를 원하는 남성을 유인한 후 협박ㆍ폭행해 수천만원을 뜯어낸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성매매를 하려는 남성들에게 돈을 갈취한 혐의(강도상해 등)로 A(19)군 등 10대 청소년 5명(남성 3명ㆍ여성 2명)을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또 범행에 가담한 C(16)군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7일 오전 9시30분쯤 B(19)양과의 성매매를 조건으로 D(33)씨를 제주시내 한 숙박업소로 유인한 후 ‘성매매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고 폭행해 2,400만원을 금융계좌로 이체하도록 하는 등 30∼40대 남성 6명을 대상으로 3,87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청소년은 같은 지역 선후배로 서로 알고 지내왔으며 빼앗은 돈은 유흥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범행은 피해자 중 한명인 D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