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20 19:17

'만루홈런 시리즈' 오늘은 민병헌의 그랜드슬램

등록 : 2017.10.20 19:17

두산 민병헌/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플레이오프에서 3경기 연속 만루포가 터졌다.

두산 민병헌(30)은 20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 플레이오프(PO, 5전3승제) 3차전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그랜드슬램을 터트렸다.

민병헌은 1-0으로 앞선 2회 1사 만루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상대 선발 해커의 초구를 받아쳤고, 타구는 우월 만루홈런으로 연결됐다. 초반 경기의 흐름을 가져오는 대포였다. 민병헌이 가을야구 무대에서 만루포를 터트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PO는 '만루홈런 시리즈'로 이어지고 있다. PO 1차전에서는 NC 4번 타자 스크럭스가 5회 역전 결승 그랜드슬램을 터트렸다. 2차전에서는 최주환이 한 방을 터트렸다. 최주환은 4-6으로 뒤진 6회말 승부를 뒤집는 역전 만루홈런을 때려냈다. 3차전에는 민병헌이 그랜드슬램을 쏘아 올리면서 '만루홈런 시리즈'가 계속되고 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스타와 행복](39)나성범 '김경문 감독님과 우승하면 더 행복할 것'

메이웨더ㆍ호날두, 수퍼스타들의 '특별한 생파'

[트렌드] 이효리-설현-경리…스타들의 반려견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동연-장하성 ‘삐걱대는 동거’ 언제까지…
당정, 공정위 전속고발제 폐지…담합 과징금 한도 최고 2배로
트럼프 “아마 김정은과 다시 만날 것”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금융상품으로만 자산 18억원…일단 쌈짓돈 만들고 오나미 전략 지키세요”
퇴직연금 한번에 받아 쓰고 국민ㆍ기초연금도 쥐꼬리 ‘깜깜한 노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