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우 기자

등록 : 2018.02.14 15:02
수정 : 2018.02.14 19:48

한국GM 상하이차에 매각? ‘쌍용차 먹튀’ 재연 우려

한국GM 미래 3가지 시나리오<3>

등록 : 2018.02.14 15:02
수정 : 2018.02.14 19:48

지분 6.02% 보유한 3대 주주

작년 철수 GM 인도공장도 인수

노조 거센 반발 불보듯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군산지회 조합원들이 14일 오전 한국GM 전북 군산공장에서 집회를 열고 공장 폐쇄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군산=연합뉴스

제너럴 모터스(GM)의 한국철수 가능성이 수면 위로 떠 오르면서 2004년 쌍용차를 인수했던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새로운 변수로 등장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GM은 정부와 협상 결렬로 국내시장에서 철수할 경우 자신들이 보유한 한국GM 지분(76.96%) 중 상당 부분을 상하이차에 넘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현재 한국GM 지분은 GM과 산업은행(17.02%), 상하이차(6.02%)가 나눠 갖고 있다. 상하이차가 GM의 한국GM 지분을 인수하면 기존 3대 주주에서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한국GM의 경영권을 쥐게 된다.

상하이차는 그간 한국GM의 군산공장 인수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중국과 가까운 군산공장은 주변에 부품공장들이 포진해 한국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입지가 좋다. 지난해 국내로 처음 수입된 중국산 스포츠유틸리티(SUV) ‘켄보’의 판매가 저조해, 한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선 중국산 자동차를 ‘메이드 인 코리아’로 포장할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

GM과 상하이차는 지난 2010년 이후 중국에서 합작사업을 벌이는 등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6월 GM이 철수한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할롤 공장을 상하이차가 인수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상하이차가 한국GM 지분 인수로 국내시장에 진출해 한국 소비자들에게 먼저 검증 받은 후 이를 바탕으로 유럽, 남미, 중미 등으로 수출을 늘리는 전략을 쓸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런 예상이 현실화할 경우 국내시장서 ‘기술 먹튀 논란’을 일으키며 철수했던 상하이차의 안 좋은 과거로 인한 국내시장 정착의 어려움과 한국GM 노조의 반발이 거세질 게 분명하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한국GM이 쌍용차와 같은 전철을 밟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정부와 GM 간에 누가 먼저 자금을 지원하냐는 논쟁을 떠나 한국GM의 자생을 위한 임금삭감 등 자구안이 서둘러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현우 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단독] 특검, 킹크랩 시연회 관련 4자 대질 추진
인상률 정한 후 숫자 맞추기… ‘그때 그때 다른’ 최저임금 산출 근거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양승태 사법부, 국회의원 성향 파악ㆍ개별 로비 정황
학원가는 지금 자사고 벼락치기 특수
노점상 내쫓는 노점상 가이드라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