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4 00:37

[김동준 플레이리스트] 태연 누나 팬인거 알아요?

등록 : 2018.01.14 00:37

김동준 플레이리스트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스타의 일거수일투족은 늘 궁금하다. 스타의 취향을 알 수 있는 사생활은 팬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한국스포츠경제가 만나는 스타에게 물었다. 요즘 어떤 음악을 듣는지. 스마트폰에 저장한 노래부터 반복 청취하는 최애곡까지 플레이리스트를 추려봤다.

<김동준 플레이리스트>

1. 태연 '만약에'

"소녀시대 태연 누나의 팬이다. 이번 겨울 앨범 타이틀곡 '디스 크리스마스'(This Christmas)와 고민했는데, '만약에'로 선택했다. 태연 누나 노래 중에서 '만약에'를 가장 좋아한다."

2. 제국의아이들 '후유증'

"알고보면 제국의아이들 앨범 중에 좋은 노래가 많다(웃음). MBC '라디오스타' 출연 후 다들 '후유증' 좋다고 많이 얘기해주더라. 지금 들으면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3. 주대건 '후유증'

"제국의아이들 노래와 제목이 같은 주대건 형의 '후유증'을 추천한다. 평소 친분이 있어서 SNS에도 이 곡을 올리곤 했다. 우리가 부른 '후유증'은 밝은 댄스곡이지 않냐. 형의 '후유증'은 감성 발라드인데 한 번 들으면 반할지도 모른다."

4~5. 어쿠루브 '잠깐만요' / 마인드유 '만약에'(IF)

"어쿠루브도 예전부터 좋아했다. 원래 마인드유였는데 소속사 문제로 팀명을 변경했다. 어쿠루브 역사까지 다 알고 있다. 어쿠루브 노래 중에서는 '잠깐만요'를 추천한다. 마인드유로 활동할 때는 '만약에'를 가장 좋아했다. 공교롭게도 태연 누나 노래와 제목이 같다(웃음)."

그래픽=최송희기자 ssongeu@sporbiz.co.kr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