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영창 기자

등록 : 2018.01.11 09:55
수정 : 2018.01.11 10:56

심상찮은 연초 물가…정부 "전부처 역량 총력대응"

등록 : 2018.01.11 09:55
수정 : 2018.01.11 10:56

4일 서울시내 한 분식점에 걸린 메뉴판에 주요 메뉴 가격이 500원씩 오른 것으로 고쳐져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연초부터 들썩거리는 물가를 잡기 위해 전 부처 역량을 집결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 등을 대상으로는 소비자단체와 손잡고 물가조사를 실시한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최저임금 태스크포스(TF)를 열어, 물가관리 강화방안과 외식산업 동향 점검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고 차관은 “최근 일부 외식업체에 가격인상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물가 불안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한 인플레이션 심리 확산 가능성에 선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인상요인이 없음에도 가격을 인상하거나 인상요인 대비 과다하게 가격을 인상하는 등 편법적 가격 인상 사례를 방지해 범정부 차원 물가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공정거래위원회 등은 생활밀접 분야에서 가격 담합 등으로 발생하는 불법적 가격인상 행위 감시를 강화한다. 또 외식 등 개인서비스 분야에서 브랜드 통일성과 무관한 물품 강매나 고가물품 구입 강제 등 불공정 가맹사업 거래 감시도 강화한다.

그리고 정부는 소비자 단체를 통해 김밥ㆍ치킨ㆍ햄버거 등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가 최저임금에 편승해 가격 인상을 했는지를 분석하는 등 심층 원가분석과 특별물가조사 등의 형태로 시장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물가대책종합상황실을 운영해 현장점검과 단속을 강화하고,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가격표시제와 옥외가격표시제 이행실태를 특별 점검한다.

세종=이영창 기자 anti09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북 주민 울리는 강남 집값 잡기
'호주오픈 8강' 정현, 샌드그렌 상대 1세트 승리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 '다스는 저희 아버지 것이라 생각'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어메이징, 박항서!” 1억 베트남, U-23 결승 진출로 ‘폭발’
안철수 '北 환영하지만 꼬리가 몸통 흔들게 해선 안 돼…정신 차려야'
일본 약물중독자 마음의 고향 ‘다르크’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