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12.14 08:35

두산서 뛴 스와잭 ‘제2의 테임즈’ 될까...뉴욕 메츠행

등록 : 2017.12.14 08:35

앤서니 스와잭/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KBO리그 출신 메이저리거가 또 탄생했다.

2015시즌 두산에서 뛰었던 투수 앤서니 스와잭(32ㆍ미국)이 2018시즌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메츠 유니폼을 입게 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4일(한국시간) “오른손 구원 투수 스와잭이 메츠와 2년 총액 1,400만 달러(약 153억원)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NC에서 뛰다 KBO리그를 제패하고 2017시즌 메이저리그에 복귀한 에릭 테임즈(31)의 뒤를 이을지 관심이 모아진다.테임즈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총액 1,600만 달러에 계약했다. 1년 기준으로는 스와잭의 계약 금액이 테임즈보다 크다.

스와잭은 2015년 6월 유네스키 마야의 대체 선수로 두산 유니폼을 입고 한국 무대를 밟았다. 그는 두산에서 20경기에 출전해 5승 7패, 평균자책점 5.26을 기록했다. 이후 스와잭은 뉴욕 양키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메이저리그로 승격돼 2016시즌 양키스를 거쳐 올 시즌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70경기에 출전해 6승4패, 평균자책점 2.33으로 활약했다. 개인 최고의 시즌을 보낸 그는 뉴욕 메츠와 계약에 성공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빅토르 안 등 러시아 선수단, 사실상 평창행…성공 개최 '청신호'

[트렌드] 방탄소년단-엑소만? 강다니엘까지…달라진 아이돌 위상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직고용 사태…노조싸움으로 번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 “벼르고 벼르다 나왔는데 말이 안 나와”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문희상 '연말까지 개헌안 합의 최선', 개헌 불씨 지펴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