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18.05.14 14:38
수정 : 2018.05.14 18:43

고려대 ‘키다리 아저씨’ 올해도 1억원 기부

등록 : 2018.05.14 14:38
수정 : 2018.05.14 18:43

4년째 이름 밝히길 거부하며

“형편 어려운 학생에게 써 달라”

게티이미지뱅크

고려대 기금기획본부에 최근 한 졸업생로부터 1억원의 장학기금이 입금됐다. 벌써 4년째, 총 4억원을 선뜻 내놓았음에도 이 중년 남성 기부자는 한사코 자신의 이름을 밝히길 거부했다. 14일 대학관계자는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는 교내 시설에 기부자 이름을 붙이는 ‘네이밍(naming)’으로 예우해 왔는데, 매년 사양했다”고 했다. 학교에선 그런 그를 ‘키다리 아저씨’라 부른다.

키다리 아저씨는 그러나 사용처를 명확히 해달라고 부탁했다. “형편이 어려운 학생이 아르바이트 하느라 학업에 소홀해지는 일이 없도록 써 달라”는 요구였다. “(키다리 아저씨는) 지방에서 상경해 어려운 가정형편을 극복하고 자수성가한 인물로, 형편이 어려운 후배들 고생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기부한 것으로 안다”는 게 관계자 얘기다.

학교는 키다리 아저씨의 기부금 등으로 2015년부터 ‘KU 프라이드 클럽’ 장학기금을 운영하면서,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해외 교환학생 참여 기회를 제공하거나 장학금을 줬다. 이를 통해 벌써 100명에 가까운 저소득가정 학생들이 견문을 넓혔다. 학교 관계자는 “고려대에 기부하기 훨씬 전부터 (키다리 아저씨가) 여러 단체와 기관 등에 기부했지만, 투명하지 못한 기금 운영에 실망했던 것으로 안다”면서 “우리 학교는 모든 기부금 사용처를 공개하고 있다”고 했다.

키다리 아저씨의 익명 기부는 세대를 넘어선 ‘기부 선순환’의 씨앗이란 시선이 많다. 실제 기부 혜택을 받은 많은 학생이 “‘진짜 성공’이 무엇인지 깨달았고, 사회 진출 뒤 어떤 방식으로든 환원하겠다”고 밝혔단다. 한 사회단체 관계자는 “장학금이나 기부금 혜택을 받은 학생들 가운데 상당수는 이를 ‘공짜’가 아닌 ‘빚’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자신이 받은 혜택을 기부자에게 직접 돌려줄 순 없지만, 작은 도움의 값어치를 알기에 사회에 진출한 후 조금이라도 기부를 하게 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