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2.02 17:55
수정 : 2018.02.02 17:59

박수현 전 대변인 “청와대 경험, 국가에 보탬 되도록 살 것”

등록 : 2018.02.02 17:55
수정 : 2018.02.02 17:59

충남지사 도전 위해 청와대 대변인 사퇴

“더 살기 좋은 충남의 여정에 동행하겠다”

박수현(왼쪽) 전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고별 브리핑을 마친 뒤 김의겸 신임 대변인(가운데),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박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의 ‘입’을 담당해 온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2일 6ㆍ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출마를 위해 사직했다.

그간 8개월 여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국정과제를 국민에게 알리는 역할을 충실히 마무리한 뒤 정치적 고향인 충남 도백(道伯)으로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 위해서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가진 고별브리핑에서 “국민 여러분, 기자 여러분, 그 동안 많이 부족했습니다. 그러나 잘 이해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8개월 전 이 자리에 섰을 때 ‘대변인의 말이 청와대의 품격’이라 말씀을 드렸고, ‘말을 잘 한다는 것은 잘 듣는다는 것이며 기자 여러분들의 전화와 말을 국민의 목소리로 듣겠다’고 말씀 드렸다”며 “또 청와대의 말을 일방적으로 전하는 것만이 아니라 국회와 야당의 말씀을 잘 듣겠다고 약속했는데, 이 모든 약속을 얼마나 지켰는지 떠나는 마당에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저는 떠나지만 청와대에서 느낀 제 경험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작은 보탬이라도 되도록 제가 어디 있든 정성을 다해 살아가겠다”고 인사했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해 5월 13일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됐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의 대변인이었지만, 안 지사의 요청으로 ‘문 대통령의 입’으로 변신해서 충실히 임무를 수행해 왔다. 19대 국회의원 재임 시절에도 4년 동안 매일 충남 공주에서 여의도 국회를 고속버스를 이용해 출퇴근하는 등 몸에 밴 성실함과 정파에 치우치지 않은 균형감을 인정 받아 당 대변인과 원내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박 전 대변인은 “제가 부족했던 부분은 신임 김의겸 대변인께서 잘 채워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고별 브리핑을 마친 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과 김의겸 신임 대변인, 권혁기 춘추관장과 차례로 포옹하고 브리핑룸을 떠났다.

박 전 대변인은 이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새 정부 첫 대변인으로서 부담감이 적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과 참모진의 따뜻한 배려, 국민의 뜨거운 성원 덕에 어려움을 돌파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이제는 문재인 정부의 기조를 바탕으로 여러분과 함께 걷겠습니다. 더 살기 좋은 충남의 여정에 여러분과 힘찬 동행을 하겠습니다”고 적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청와대를 떠나는 박수현 전 대변인이 2일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고별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