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수학
본부장

등록 : 2018.03.14 16:01
수정 : 2018.03.14 16:10

남원 공설시장에 ‘세계 음식 야시장’ 조성

등록 : 2018.03.14 16:01
수정 : 2018.03.14 16:10

남원시청 전경.

전북 남원시는 내년까지 전통시장인 공설시장에 세계 각국의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야시장을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의 ‘2018 야시장 공모사업’에 선정된 남원시는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다문화가정의 이주여성들과 연계, 야시장에서 각 나라의 대표 음식을 판매하도록 할 방침이다.

야시장은 남원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광한루원,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된 호텔급 전통한옥 체험단지인 예촌 인근에 자리해 관광객 유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환주 시장은 “지역 특산품을 활용한 ‘먹거리 특화골목’도 만들고 야시장을 야간 관광명소로 육성해 관광객을 많이 유치하고 전통시장과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최수학 기자 shc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