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1.23 00:20
수정 : 2017.11.23 00:21

삼성화재, KB손해보험 꺾고 8연승

등록 : 2017.11.23 00:20
수정 : 2017.11.23 00:21

삼성화재 타이스가 22일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8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22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 V리그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첫 세트를 내주고도 풀 세트 접전 끝에 3-2(21-25 25-23 20-25 25-22 15-13)로 승리했다.

삼성화재는 8연승을 질주했다. 8연승은 2014~15시즌이던 2015년 2월 3일부터 3월 3일까지 이후 무려 995일 만이다. KB손보는 2연승 행진을 멈췄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세트 스코어 1-2로 뒤진 4세트 초반부터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를 벤치로 불러들이는 초강수를 뒀다. 국내 선수들이 똘똘 뭉쳐 4세트를 따내고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가자 사기는 크게 올라갔다.

삼성화재는 기세를 5세트에서 이어가며 연승 행진을 잇는 데 성공했다. 부진했던 타이스(19점)도 5세트에서 ‘해결사’ 본색을 되찾았다. 삼성화재는 타이스에 이어 박철우가 18점으로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올렸다. 류윤식(10점)은 블로킹으로만 5점을 올리며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앞서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0(25-17 25-21 25-13)으로 누르고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롤러코스터 북미회담 이탈 막고, 남북 셔틀회담 시대 열었다
김정은 “잘 못해드려 미안해… 가을 초 평양에서 맞이하겠다”
홍준표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2차 정상회담으로 북미 대화 길 다시 연 문ㆍ김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