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

등록 : 2018.02.01 14:48
수정 : 2018.02.01 14:50

정부 경고에 강남 집값 ‘움찔’...용산ㆍ과천은 ‘풍선효과’ 타고 상승폭 커져

등록 : 2018.02.01 14:48
수정 : 2018.02.01 14:50

재건축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정부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등 강남 재건축 시장에 대해 잇단 ‘경고’를 날리면서 강남권 아파트값 상승 폭이 크게 줄었다. 하지만 ‘풍선효과’를 타고 용산과 마포, 과천, 분당 등은 오히려 상승 폭이 더 커졌다.

1일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전국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31% 올랐다. 지난주(0.38%)보다 오름폭이 다소 줄어든 것이다.

강남권 아파트값의 상승 폭이 일제히 감소했다. 정부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의지를 강하게 밝히고 있는 데다 재건축 연한 연장ㆍ안전진단 강화 등 규제 강화 검토에 착수함에 따라 재건축 단지들의 상승세가 주춤한 모양새다.

강남구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93%에서 금주 0.31%로 오름폭이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고 서초구는 0.78%에서 0.69%로, 송파구는 0.67%에서 0.54%로, 강동구는 0.76%에서 0.67%로 각각 오름폭이 줄었다.

반면 재건축 규제가 강화되면서 뉴타운 등 도심권의 유망 재개발 사업지와 새 아파트 등지로 투자수요들이 대거 몰리면서 이들 지역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용산구는 지난주 0.31%에서 이번 주 0.83%로 오름폭이 크게 뛰었고, 마포구는 0.39%에서 0.49%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준강남’으로 불리는 경기 과천시의 아파트값도 1.40%로 지난주(0.59%)보다 시세가 급등했다. 성남 분당구의 아파트값도 거래는 많지 않지만 상승폭은 1.33%로 지난주(0.78%)보다 커졌다.

반면 지방의 아파트값은 -0.04%로 지난주(-0.03%)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경북과 경남의 아파트값이 각각 -0.15%, -0.17%로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커졌고, 지난주 0.05% 올랐던 제주도는 금주 -0.12%로 하락 전환했다.

전셋값은 0.06% 하락했다.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0.06% 올랐으나 상승폭은 지난주(0.08%)보다 둔화했다. 입주 물량이 늘고 있는 경기도는 -0.17%로 지난주(-0.14%)보다 하락폭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