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17 14:27
수정 : 2018.04.17 15:06

청와대, 김기식 부실 검증에 “민정, 책임질 일 아니다”

등록 : 2018.04.17 14:27
수정 : 2018.04.17 15:06

"金이 신고했는데도 선관위서 조치 안해 해결된 것으로 생각"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고영권기자

청와대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해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책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검증 절차 등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이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김 원장 내정 이전과 임명 이후 외유성 출장 논란이 불거졌을 때 후속 검증 등 두 차례 인사검증을 했음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까지 입장 표명을 했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의 이른바 '셀프 후원금' 사안에 대해서는 위법이라고 전날 판단한 바 있다.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하기로 하면서 정치적인 부담을 안게 됐고, 이로 인한 민정수석실의 부실검증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관계자는 "김 원장은 사전에 선관위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다. 후원금에 대해 신고를 했는데도 선관위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당연히 김 원장은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증 설문에 해당 항목이 없었고, 이에 김 원장도 그런 사안이 있었다는 것을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민정수석실 입장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 뒤 문제가 있다고 하니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재벌까지 손댄 면대약국... 권리금 수십억에도 목만 좋으면 ‘대박’
푸틴 두둔 트럼프, 역풍 맞자 ‘러시아 미 대선 개입’ 인정
가공식품·외식 가격 다 올랐다…최저임금·원재료값 인상 영향
‘자해 스왜그’ 위험천만 학생들
‘전관 꽃길’ 사양하고 시골판사 택한 박보영 前대법관
보유세 개편에도... 서울 아파트값 다시 꿈틀
드루킹 일당, 노회찬 측에 5000만원 건넨 정황 포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