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5 14:55

[E-핫스팟] 병원X교도소 ‘크로스’, 안방극장 신선한 바람 될까

등록 : 2018.01.25 14:55

'크로스'에 출연하는 배우 고경표, 전소민, 조재현(왼쪽부터)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병원과 교도소를 오가는 드라마 ‘크로스’가 안방극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을까.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tvN 새 월화 드라마 ‘크로스’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최근 tvN 종영극 ‘슬기로운 감빵생활’이나 JTBC 예능 프로그램 ‘착하게 살자’ 등이 연이어 교도소를 배경으로 다루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가운데 ‘크로스’의 연출을 맡은 신용휘 PD는 이 작품만의 특별함을 강조했다.

신 PD는 제작 발표회 자리에서 “장기이식에 대한 이야기가 사회에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아직 많은 사람들이 그 의미에 대해 잘 모르는 것 같아서 메시지 전달 차원에서 작품 연출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우리 드라마에는 교도소와 병원이 배경으로 등장한다. 사람을 가두는 곳과 살리는 곳이 한 작품에서 만났다는 점에서 우리 드라마만의 재미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로스’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 사건들에 휘말리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장기이식 등 지금까지 드라마들에서 흔히 다뤄지지 않은 파격적인 소재와 메디컬과 복수가 합쳐진 신선한 장르라는 점에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용휘 감독은 지난해 OCN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터널’을 연출한 바 있다.

'크로스'를 연출하는 신용휘 PD

지난 2008년 MBC 드라마 ‘뉴하트’에서 흉부외과 의사 최강국 역을 맡아 좋은 연기를 펼친 조재현은 “그 때 일을 잊어버렸을 줄 알았는데 기억이 나더라. 10년 전 찍은 의학 드라마 ‘뉴하트’가 이번 작품을 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천재적인 의술로 자신의 가족을 죽인 살인자를 정당하게 살해하려고 하는 천재 외과의사 강인규 역의 고경표는 KBS2 종영극 ‘굿닥터’와 선을 그었다. ‘굿닥터’의 경우 서번트 증후군을 가진 의사를 주인공을 내세웠는데, 강인규 역시 후천적 서번트 증후군을 가진 인물이기 때문이다.

고경표는 “후천적 서번트가 시각으로 나타난 사례가 없는 걸로 알고 있다. 우리 드라마의 설정”이라며 “시각 서번트가 처음에는 과한 것 같아서 점점 시각 효과의 적정선을 절충하면서 찍고 있다. 그런 부분에서 ‘굿닥터’와 다를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고경표와 조재현이 만난 ‘크로스’는 오는 29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OSEN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카드뉴스] 워너원 '꿀조합' 멤버는?

[트렌드] '우리가 응원합니다' 가요계도 평창 올림픽 붐

가상화폐 열풍에…젊은 노안·직장인 VDT증후군·주부 화병 주의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롤러코스터 북미회담 이탈 막고, 남북 셔틀회담 시대 열었다
김정은 “잘 못해드려 미안해… 가을 초 평양에서 맞이하겠다”
홍준표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2차 정상회담으로 북미 대화 길 다시 연 문ㆍ김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