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7.12.27 10:38
수정 : 2017.12.27 11:00

정우성, 소속사 대표직 물러나 연기 전념

아티스트컴퍼니 새 대표이사에 김병선씨 선임

등록 : 2017.12.27 10:38
수정 : 2017.12.27 11:00

정우성이 ‘사장님’에서 전업배우로 돌아온다. NEW 제공

배우 정우성과 이정재가 설립한 매니지먼트사 아티스트컴퍼니가 새 대표이사로 김병선씨를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배우이면서 대표직을 겸했던 정우성은 이사직으로 물러나 본업인 연기에 전념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전 스타케이엔터테인먼트 대표로 유아인과 문채원 박시후 연정훈 정일우 이다해 등을 발굴해 정상급 스타로 키워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김 대표는 25년간 남다른 시각과 차별화된 시스템을 바탕으로 배우들과 돈독한 신뢰 관계를 구축했다”며 “회사 설립 당시부터 대표이사직을 제안했었고 오랜 협의 끝에 의기투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티스트컴퍼니에는 정우성과 이정재를 비롯해 하정우 염정아 고아라 배성우 김의성 등이 소속돼 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또 포토라인 선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한국 여권 들고 있으면 세계 187개국 프리패스
‘동료연예인 성추행ㆍ흉기협박’ 배우 이서원 검찰 출석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