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14 14:38
수정 : 2018.02.14 14:40

"멋진 내 털을 봐" 최고의 개를 뽑아라!

등록 : 2018.02.14 14:38
수정 : 2018.02.14 14:40

베르가마스코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가 개최됐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 도그쇼는 매년 수백 마리의 개들이 뉴욕으로 모여 가장 매력적인 강아지로 선정되기 위해 경쟁을 펼친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토이 푸들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페키니즈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미니어처 핀셔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코카 스파니엘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코몬도르견 베티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그레이트데인 견 캡틴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