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4:38
수정 : 2018.02.14 14:40

"멋진 내 털을 봐" 최고의 개를 뽑아라!

등록 : 2018.02.14 14:38
수정 : 2018.02.14 14:40

베르가마스코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가 개최됐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 도그쇼는 매년 수백 마리의 개들이 뉴욕으로 모여 가장 매력적인 강아지로 선정되기 위해 경쟁을 펼친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토이 푸들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페키니즈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미니어처 핀셔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코카 스파니엘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코몬도르견 베티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그레이트데인 견 캡틴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란 서류봉투 든 MB, 구속 62일 만에 첫 법정 출석
유승민, “김경수 송인배 백원우는 박근혜 문고리 3인방과 다를 바 없어”
南취재단, ‘우여곡절 끝에’ 직항로 방북…성남 →원산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성폭행”... 경찰, 신고 접수 수사중
송인배, '남북 정상 핫라인 개통' 담당한 날에 드루킹 접촉 자진신고?
[줌인뉴스] 장애인 자녀 돌보는 부모가 수당 못 받는 이유
“양양하면 요트와 서핑이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