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기자

등록 : 2017.10.12 21:08

당 대회 앞둔 베이징 셀프주유소 영업ㆍ폭죽 판매 금지

사고날라 전전긍긍

등록 : 2017.10.12 21:08

18기 7중전회가 열리고 있는 베이징 징시호텔 출입구. 둬웨이

중국 정부가 18일 개막하는 제19차 공산당대회를 전후로 한 권력재편기를 맞아 수도인 베이징(北京) 일원을 중심으로 삼엄한 경계에 돌입했다. 12일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전날부터 당대회 준비를 위한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18기 7중전회)가 열리는 베이징 징시(京西)호텔 주변에선 그야말로 철통경계가 시작됐다.

입구 밖 주변도로에는 50m 간격으로 근무초소가 설치되고 도로보행이 금지됐다. 보안요원들이 상시 순찰을 하는 가운데 특경차량까지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베이징시 안전생산감독관리국은 이날 통지문을 통해 19차 당대회에 이은 제19기 중앙위원회 1차 전체회의(19기 1중전회)까지를 감안한 듯 오는 28일까지 셀프주유소 영업을 중단시키고 통에 담아 파는 기름 판매를 아예 금지했다. 또 독성ㆍ폭발성 화학품을 생산ㆍ판매하는 업체는 구매자의 인적사항과 수량 등을 기록하도록 했고, 폭죽 판매도 금지했다.

당대회 기간 중에는 택배 의뢰시 실명 확인이 필요하고 베이징ㆍ신장(新疆)ㆍ티베트 등지를 오가는 물품은 배송이 지연되거나 액체ㆍ분말은 아예 배송이 안 된다. 베이징 기차역에선 보안검색 강화로 소요시간이 2~3배로 늘어나 승객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만 중앙통신은 중국 공안당국이 지난주 베이징에서 이슬람 간행물을 출간하는 한 출판사 관리인을 테러 관련 혐의로 체포했고 해당 출판사는 폐쇄했다고 전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