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영권 기자

등록 : 2017.12.06 18:06
수정 : 2017.12.06 18:07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등록 : 2017.12.06 18:06
수정 : 2017.12.06 18:07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낮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종환 문체부장관, 이정희 천도교 교령,김영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회장,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스님,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문 대통령,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김영근 성균관 관장.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청와대로 7대 종단 지도자를 초청,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촛불혁명에 장기간 많은 인원이 참여했는데도 평화롭고, 문화적인 방식으로 명예롭게 할 수 있었던 것은 종교의 힘이 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명예로운 촛불혁명으로 위기를 이겨내고 국정농단으로 흔들렸던 민주주의를 되살려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취임 이후 외교무대에 갈 기회가 많았는데 그럴 때마다 한국의 촛불혁명에 대해서는 모든 나라가 민주주의를 되살린 쾌거로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고영권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이에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는 "민심은 천심이라는 말씀처럼 촛불시민 혁명으로 새 정부가 탄생했다"며 "정치·경제·사회 모든 면에서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 대통령의 철학이 국정에 반영되고, 이로 인해 국태민안하고 남북 간 평화와 화해를 위한 과정을 통해 민족의 동질성이 회복되는 징검다리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이어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은 오찬 건배사에서 "운전석에 앉아서 오른쪽으로 갈 때는 오른쪽으로 가고, 느리게 갈 때는 느리게 가면서 반드시 남북통일의 문을 열어 평화적인 남북통일 이루겠다는 것이 우리 대통령의 말씀"이라며 "아주 옳은 말씀으로 우리 전부 다 지지하자"고 말했다.오찬에는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스님,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김영근 성균관 관장, 김영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회장 등 여덟 명이 참석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머리 위 '거대 콘크리트' 대전차방호벽, 안전합니까?
文대통령 지지율, 中 굴욕외교 논란에 70% 아래로 하락
최순실재산몰수법 처리 협조하겠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잇따라 석방ㆍ기각…법원, 구속 기준 엄격해졌다?
시중자금 빨아들이는 ‘비트코인 블랙홀’… 금값은 뚝뚝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없어”... ‘댄싱퀸’ 엄정화의 고백
손흥민, 보기 드문 헤딩골… 4경기 연속 득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