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삭 기자

등록 : 2017.06.20 01:09
수정 : 2017.06.20 01:09

프랑스 파리에서도 경찰 겨냥 차량 공격

등록 : 2017.06.20 01:09
수정 : 2017.06.20 01:09

샹젤리제 거리서 경찰차량 돌진

중무장한 용의자 체포 뒤 숨져

경찰 “고의적 충돌” 테러 시사

19일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차량 공격 사건 발생 순간을 포착한 사진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유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19일 영국 런던에 이어 프랑스 수도 파리 시내에서도 경찰을 겨냥한 테러로 추정되는 차량 공격이 발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파리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차량 한 대가 정차돼 있던 경찰 밴 쪽으로 돌진해 충돌한 뒤 폭발 충격으로 화염에 휩싸였다.

차량 운전자는 충돌 직후 중상을 입어 현장에서 붙잡혔으나 치료 도중 사망했다. 다행히 용의자를 제외하고 숨지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제라드 콜롱 프랑스 내무장관은 “경찰이 불타는 차량에서 범인을 끌어 내렸지만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파리 외곽에 거주하는 31세 남성으로 파악됐다.

19일 차량 공격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경찰이 시민들의 접근을 막고 경계를 서고 있다. 파리=AP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경찰 차량을 목표로 삼은 고의적 충돌이 분명하다”며 테러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실제 숨진 범인의 차량 안에서는 칼라슈니코프 소총과 권총, 가스통 등 무기가 다량 발견돼 의도적 공격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대테러 업무를 담당하는 파리 검찰청은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현지 경찰은 샹젤리제 쇼핑구역에서 안보 관련 작전을 진행 중이라며 시민들의 접근을 막았다. 경찰은 샹젤리제 대로 주변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거주하는 엘리제궁 인근 지역의 통행을 차단했으며 거리를 경유하는 지하철역 2곳도 폐쇄했다.

상젤리제 거리에서는 4월 프랑스 대선 1차투표를 사흘 앞두고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신봉하는 괴한이 경찰관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